본문 바로가기

2025년 김포공항에 드론택시가 뜨고 내린다… 모형 공개

중앙일보 2020.11.11 11:01
한화시스템이 미국 오버에어와 공동 개발 중인 개인비행체(PAV) '버터플라이'의 실물 모형(목업·mock-up)을 국내외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연합뉴스

한화시스템이 미국 오버에어와 공동 개발 중인 개인비행체(PAV) '버터플라이'의 실물 모형(목업·mock-up)을 국내외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연합뉴스

하늘을 날아다니는 '드론택시' 모형이 11일 공개됐다.  
 
한화시스템은 이날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주최한 도심항공교통 실증 시연 행사 '도심, 하늘을 열다'에 참가해 이를 선보였다.  
한화시스템, 하늘 나는 택시 '버터플라이' 실물 첫 공개. 연합뉴스

한화시스템, 하늘 나는 택시 '버터플라이' 실물 첫 공개. 연합뉴스

정부는 2025년 드론택시 상용화를 목표로 삼고 있다. 지난 6월 결성된 민관협의체 'UAM 팀 코리아'에 들어간 한화시스템은개인비행체 '버터플라이'의 3분의 1 크기의 실물 모형을 공개했다. 버터플라이는 전기식 수직 이착륙기 유형이다.  
 
한화시스템·한국공항공사·김포공항이 추진하는 '버티허브' 조감도. 연합뉴스

한화시스템·한국공항공사·김포공항이 추진하는 '버티허브' 조감도. 연합뉴스

기체 운항을 위한 기반 시설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드론택시가 뜨고 내릴 수 있는 도심항공교통용 터미널(버티포트·vertiport) 보다 상위 개념인 '버티허브(verti-hub)'를 김포공항에 만든다는 구상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올해 4월 오스트리아에서 시험비행에 성공한 중국 '이항(Ehang) 216' 기체가 시연 비행했다. 미국의 리프트 에어크래프트사의 '헥사'는 실제 기체를 전시했다.
한화시스템, 하늘 나는 택시 '버터플라이' 실물 첫 공개. 연합뉴스

한화시스템, 하늘 나는 택시 '버터플라이' 실물 첫 공개. 연합뉴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