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민 "최순실 사태, 문재인 정권서 벌어졌다면 영웅시했을 것"

중앙일보 2020.11.11 09:48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조국흑서'의 공동 저자인 서민 단국대 교수가 11일 "국민의힘이 서울에서는 (더불어민주당에) 역전을 했을지 모르지만, 전반적으로는 민주당에 뒤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국민의힘의 정권교체 희망이 전혀 보이지 않고, 더 안타까운 것은 국민의힘의 대선후보가 사실상 없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3위를 하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위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서 교수는 "(정부·여당의) 잇단 악재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콘크리트 지지율을 유지하고, 이 지지율이 문 정권을 막 나가게 한다"며 "박근혜 정부 때도 30% 달하는 콘크리트 지지층이 있었지만 최순실 파동 때 지지율이 떨어지기 시작했고, 나중에는 지지율이 5% 이하가 됐다. 이것이 정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최순실 사태가 지금 정권에서 벌어졌다면 '월급도 안 받고 그런 일을 하다니 좋은 것 아니냐'라며 최순실을 영웅시하는 일이 만들어졌을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선 "청와대의 개입이 확실해 보이고 (검찰이)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며 "그런데 국민은 정부·여당에 대한 지지를 거두고 야당에게 (정부·여당과) 싸워보라며 힘을 실어주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이 진짜 주인이 되려면 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자기편의 잘못에 대해 지적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러나 우리나라 국민들은 민주주의 자체에 별 도움이 안 되는 짓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대방이 삽질을 해도 (야권의)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고 새로운 인재영입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단기적으로 서울시장 선거에 총력 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