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몸에 멍든채 사망 16개월 영아… 학대치사 혐의 엄마 영장 심사

중앙일보 2020.11.11 07:13
뉴시스

뉴시스

생후 16개월 된 입양아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엄마의 구속 여부가 11일 결정된다.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실시한다. 심문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전망이다.  
 
숨진 입양아 B양은 지난달 13일 온몸에 멍이 든 채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병원에 실려왔다. 복부와 뇌에 큰 상처가 있었다. 병원 관계자는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영아의 사인은 외력에 의한 복부손상'이라는 부검 결과를 내놨다. 부모는 피의자로 입건돼 조사받았고, 일부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은 올해 초 현재 부모에게 입양됐다. 지난 5월부터 부모에게 학대받는 것 같다는 의심 신고가 3차례나 접수됐다. 그러나 경찰은 특별한 혐의점을 찾지 못하고 아이를 매번 부모에게 돌려보냈다. 이때문에 경찰은 아동 학대에 대한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