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이자 백신 이끈 ‘터키 이민 흙수저’ 부부, 25조 돈방석

중앙일보 2020.11.11 00:02 종합 16면 지면보기
바이오엔테크를 창업한 우구르 사힌(왼쪽), 외즐렘 튀레지 부부. [바이오엔테크 홈페이지 캡처]

바이오엔테크를 창업한 우구르 사힌(왼쪽), 외즐렘 튀레지 부부. [바이오엔테크 홈페이지 캡처]

글로벌 제약회사 화이자가 개발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90% 이상의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하면서 백신 개발을 이끈 터키 이민 2세 부부가 주목받고 있다. 화이자와 공동 연구를 하고 있는 독일 바이오엔테크를 창업한 남편 우구르 사힌(55)과 아내 외즐렘 튀레지(53)다.
 

남편, 4살 때 독일 온 노동자 아들
결혼식도 실험복 입고 실험실서
2008년 바이오엔테크 같이 창업
백신 효과 하룻새 주가 23.4% 급등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부부는 1960년대 독일에서 일하려고 터키에서 건너온 이주 노동자 가정에서 각각 태어나 독일에서 자랐다. 이른바 ‘흙수저’ 출신이다. 사힌은 터키에서 태어나 4살 때 독일로 이주했고, 튀레지는 독일에서 태어났다. 독일 베를린 지역지 타게스슈피겔은 “이들 부부의 성공은 수십 년간 청과물 가게에서 일하는 저학력 계층 정도로 여겨졌던 터키 이민자의 쾌거”라고 평가했다. 두 사람 모두 의대에 진학했고, 연구원으로 일하던 2002년 독일의 한 대학에서 만나 결혼했다. 이들은 결혼식도 실험복 차림으로 실험실에서 올릴 정도로 연구에 매진했다.
 
부부가 2008년 창업한 바이오엔테크는 애초 항암 면역치료법 개발에 집중했다. 하지만 올 초 코로나19가 창궐하자 500명 규모로 백신 개발팀을 구성했다. 현재 바이오엔테크는 20가지의 백신 후보 물질을 개발해 놓고 있다.
 
바이오엔테크의 주가는 백신 효과가 알려지면서 23.4% 급등했다. 시가총액으로 219억 달러(약 25조원)가 됐다. 바이오엔테크에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역시 5500만 달러를 투자했다. 엄청난 돈을 손에 쥐게 됐지만, 사힌과 튀레지 부부는 여전히 자전거를 타고 통근하며 연구에 전념하고 있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