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빚 때문에 함께 가려했다" 홀로 살아남은 익산 아빠의 자백

중앙일보 2020.11.10 22:00
[중앙포토]

[중앙포토]

"채무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다가 아내와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로 했습니다."

 
전북 익산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3명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홀로 살아남은 40대 가장이 자신의 범행을 모두 시인했다. 익산경찰서는 A씨(43)가 "아이와 아내를 먼저 숨지게 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하려고 했다"는 취지의 자백을 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자신의 아내(43), 중학생 아들(14), 초등학생 딸(9)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난 6일 오후 5시 33분쯤 익산시 모현동 한 아파트에서 A씨와 아내·아들·딸 등 4명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의식이 없었고, 나머지 가족 3명은 숨진 상태였다.
 
사건 발생 당일 집 안에서는 A씨 부부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유서 내용을 통해 A씨가 일방적으로 나머지 가족을 숨지게 한 게 아니라, A씨 아내의 동의를 얻어 범행을 계획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황을 확인했다. 유서에는 경제적 어려움을 토로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으며, 마지막에 A씨 부부 이름이 함께 적혀 있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부검을 통해 A씨 아내는 목 부위 자상(날카로운 물건에 의해 찔린 상해)으로 인한 과다출혈 쇼크, A씨의 자녀 2명은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으로 각각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을 내놨다.
 
홀로 살아남은 A씨는 사건 현장에서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후 상태가 호전돼 이날 첫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