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 인수팀에 협조하지마" 트럼프 '충복'들이 움직인다

중앙일보 2020.11.10 18:32
지난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AP=연합뉴스]

 
46대 대통령 선거에서 패배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불복하며 조 바이든 당선인의 정권 이양 절차에 비상등이 켜졌다. 워싱턴포스트(WP)의 1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은 정부 부처와 기관의 고위 관료들에게 바이든 인수팀에 협조하지 말라는 지시를 내렸다.
 
바이든 후보의 승리 확정 이후 침묵을 지켜 온 공화당 지도부도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불복 지지 쪽으로 입장을 정리하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의 ‘충복’으로 알려진 윌리엄 바 법무장관도 대선 사기 주장에 대해 조사 지침을 내렸다.
 

트럼프 임명한 조달청장 ‘몽니’

문제는 미 연방조달청(GSA)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임명한 에밀리 머피 GSA 청장이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발표하지 않고 있다.
 
미 연방조달청장 에밀리 머피. [에밀리 머피 트위터]

미 연방조달청장 에밀리 머피. [에밀리 머피 트위터]

차기 대통령의 인수위가 제대로 활동하도록 지원을 받으려면 GSA가 대선 결과를 공식화하고 필요 자금 630만 달러(약 70억원)를 조기 지급해야 한다.
 
그러나 GSA는 요지부동이다. 패멀라 페닝턴 GSA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대선 결과를 아직 공식화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2000년 클린턴 행정부가 정한 관련 연방법과 관례를 지키겠다”고 밝혔다.
 
GSA는 비단 자금뿐 아니라, 기밀 정보를 검토하거나 국무부가 다른 나라 정상과의 통화를 주선하는 데에 필요한 사무 공간 등을 지원하는 부서다. 정상 차원의 외교에 어려움을 겪게 된 바이든 당선인 측은 어쩔 수 없이 자체적으로 다른 나라 정상과 통화를 주선하고 있다. CNN은 또 바이든 당선인이 국가안보 관련 브리핑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GSA는 주요 언론이 승자를 확정하고 하루 안에 당선인을 공식화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꿈쩍 않는 머피 청장의 '몽니'에 다른 기관도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 빈국에 인도적 지원을 하는 미국 국제개발처(USAID)의 존 바사 처장 대행은 직원들에게 “머피가 확인서에 사인하기 전까지 인수팀에 협조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충복' 법무장관, 부정선거 의혹 조사 지시

WP는 트럼프 대통령의 불복 선언이 분열된 국가의 화약고가 됐다고 전했다. 공화당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을 지지하는 목소리가 커지며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기정사실화하는 민주당과 각을 세우고 있다.
 
차기 공화당 대선 후보 주자 가운에 한명인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텍사스)은 9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출연해 “대통령 당선인 확정은 언론이 아닌 법에 근거해야 한다”며 "법적 판결이 나올 때까지 당선인의 확정은 유예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 확정은 시기상조”라고도 말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긴 침묵을 깨고 뒤늦게 이날 SNS에 글을 올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를 위해 싸우는 것을 멈추지 않았고, 우리는 모든 합법적인 투표가 집계될 때까지 계속 싸울 것”이라고 다짐했다.
 
미국 윌리엄 바 법무장관. [게티이미지]

미국 윌리엄 바 법무장관. [게티이미지]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의 소송전은 길어질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충복’으로 알려진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9일(현지시간)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조사를 지시했다.
 
바 장관은 전국의 연방 형사 검사들에게 보낸 메모 형식의 서한에서 “투표 부정에 대한 실질적 혐의가 있다면 여러분의 관할구역 내 특정 지역에서 선거 결과가 확정되기에 앞서 이를 추적하는 것을 재가한다”고 밝혔다. 
 
이에 일선 검사들이 반발하며 미국판 ‘검란’ 조짐도 일고있다. 미 법무부 공직자청렴수사국(PIS) 산하 선거범죄부서 책임자인 리처드 필저 검사는 바 장관의 지시가 이뤄진 지 몇 시간 만에 항의 표시로 돌연 사임했다. 바 장관은 대선 전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우편투표 사기’ 주장을 지원사격 하는 등 그동안 법무부를 정치화한다는 비판에 직면해왔다.
 

바이든 인수팀, 비상 대책 마련 중  

바이든 정권 인수팀은 9일(현지시간) GSA에 대선 결과를 공식적으로 인정하라고 촉구했다. 인수팀 관계자는 “대선 결과가 뚜렷해지면 GSA는 통상적으로 24시간 안에 당선인이 누구인지 공식화한다”며 “(이런 절차를 진행하지 않으면) 인수팀은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선 민주당 후보는 4일 밤(현지시간) 인수위원회 홈페이지(https://buildbackbetter.com/)를 개설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선 민주당 후보는 4일 밤(현지시간) 인수위원회 홈페이지(https://buildbackbetter.com/)를 개설했다. [연합뉴스]

이어 "머피 등 정부 기관들이 생각을 며칠 내로 바꾸길 바라고 있다"며 "그동안 GSA의 도움이 필요하지 않은 백악관 수석보좌관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팀 등의 자리를 먼저 채우겠다"고 말했다.  
 
이와는 별도로 바이든 인수팀은 트럼프 행정부가 인수·인계를 끝까지 거부할 때를 대비한 비상 대책을 곧 마련할 예정이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