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루저주들의 반란, 백신 희소식에 위너주 된 주인공들

중앙일보 2020.11.10 18:08
백신 희소식과 글로벌 주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백신 희소식과 글로벌 주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전 세계가 고대하던 소식에 금융 시장도 열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현실화 가능성이 커지며 미국과 유럽 증시가 급등한 것이다.
 
시장을 달뜨게 한 주인공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다. 두 회사가 공동 개발한 백신이 3상 임상 결과에서 90% 효과를 냈다는 뉴스가 전해진 것이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에서 “(팬데믹의) 터널 끝에서 마침내 빛을 볼 수 있게 됐다”며 “몇 주 안에 백신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추가 데이터를 공개하겠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시장은 열광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말 동안 상승 동력을 비축했던 미국 증시는 지난 9일(현지시간) 개장과 동시에 수직 상승했다. 우량주 클럽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1.2%)과 다우 지수(2.9%)는 모두 상승으로 장을 마쳤다. 유럽 증시도 급등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증시가 백신 뉴스에 춤을 췄다”며 “S&P500은 역사상 두 번째로 높은 종가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백신에 대한 환호는 바다 건너 유럽 대륙으로도 번졌다. 프랑스 CAC40 지수(7.57%)와 영국 런던의 FTSE 100 지수(4.67%) 등도 이날 큰 폭의 오름세를 기록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개발 중인 백신후보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개발 중인 백신후보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상황에서 백신의 현실화 가능성은 포스트 팬데믹에 대한 신호탄으로 여겨진다. JP모건 투자전략가들은 이날 고객에 보내는 메시지에서 “시장의 해탈(market nirvana)”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S&P 500 지수가 내년 초에 현재보다 11% 가량 오른 4000포인트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번뇌와 미 대선으로 인한 불확실성이 사라지며 주식 시장에 이제 볕들날이 멀지 않았다는 장밋빛 해석이다. 투자회사 글로볼트의 톰 마틴 전략가는 “삶이 (팬데믹 이전으로) 정상화되는 것을 드디어 상상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미국 뉴욕의 월스트리트 증권가.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월스트리트 증권가. AFP=연합뉴스

포스트 팬데믹 시대로 한발짝 더 다가선 상황은 주식 시장의 새로운 판 짜기의 신호탄으로도 여겨진다. 비대면(언택트) 상황의 수혜를 톡톡히 누렸던 빅테크가 힘을 잃고, 감염병이 창궐하는 상황에서 루저로 전락했던 종목의 약진을 기대할 수 있어서다. 백신으로 팬데믹 극복에 대한 희망이 싹트면서 투자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는 해석이다.  
 
실제로 백신 개발의 희소식이 전해졌던 이 날 그동안 하락의 늪에서 허우적댔던 여행ㆍ원유업계 등 종목이 오랫만에 상승 랠리를 펼쳤다. 델타항공은 이날 하루 17%, 석유기업 엑손모빌은 12.6%가 올랐다. 반면 팬데믹 수혜주였던 빅테크 기술주가 포진한 나스닥(NASDAQ)은 울상이다. 전날보다 1.53% 내리며 거래를 마쳤다. 대표주자인 아마존(-5.06%)과 넷플릭스(-8.59%)는 자유낙하했다. 
 
유럽 증시에서도 배달 전문 유통기업인 오케이도(Ocado)는 하락했지만 자동차 기업인 롤스로이스와 철도 관련 기업인 트레인라인, 국제항공그룹(IAG) 등은 상승 흐름을 보였다. 
백신희소식과 루저주의 귀환.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백신희소식과 루저주의 귀환.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시장이 백신 개발에 열광하는 것과 관련해 신중론도 제기된다. 화이자ㆍ바이오엔테크 백신과 관련한 표본이 94명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90%의 효과를 낸 것은 중간 결과로 최종적으론 달라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NYT)가 “돌발 변수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에만”이라는 단서를 달면서 경고를 한 배경이다. 
 
그러나 팬데믹 국면이 1년 가까이 지속되면서 누적된 피로감에 시장의 기대감은 신중론으로도 억누르긴 역부족이다. 경제 전문 방송 CNBC는 “과학자들은 지금까지 백신에 최소 75% 정도 효과만 있어도 괜찮다고 생각했지만 90%는 꽤 높은 수치”라고 전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