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바일 감 잡은 넥슨, 3분기 사상 최대 실적 찍었다

중앙일보 2020.11.10 17:21
넥슨이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모바일 게임 4개가 연속 흥행한 덕이 컸다.
 
넥슨은 3분기 매출 8873억원, 영업이익 3085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2%, 영업이익은 13% 올랐다. 특히 모바일 부문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140% 성장한 3695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매출의 42%에 달하는 분기 최대 실적이다.
 
넥슨이 3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사진 넥슨]

넥슨이 3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사진 넥슨]

 
모바일 실적을 견인한 '효자 게임'은 지난 7월 서비스를 시작한 '바람의나라: 연'이었다. '바람의나라'는 90년대 레트로 감성을 재현한 도트풍 그래픽과 플레이 방식 등이 호평받으며 출시 직후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2위를 기록한 뒤 꾸준히 매출 상위권을 유지했다. 여기에 지난해 11월 출시한 'V4'를 비롯해 올해 흥행 돌풍을 일으킨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5월)', '피파 모바일(6월)' 등의 실적이 가세했다.
 
국내 매출의 성장도 컸다. 한국 지역 넥슨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114% 성장한 5645억원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모바일 부문이 270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452% 성장했다.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서든어택' 등 스테디셀러로 꼽히는 PC 온라인 게임도 모두 꾸준히 성장해, 지난해 동기보다 36% 오른 293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