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호산업ㆍ아시아나, 현산에 인수 계약금 2500억원 몰취 소송 제기

중앙일보 2020.11.10 16:33
서울 강남구 HDC 본사 모습.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HDC 본사 모습. 연합뉴스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약금 2500억원에 대한 몰취 소송을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을 상대로 제기했다.
 
10일 항공업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5일 현산에 에스크로 계좌에 있는 계약금 2500억원에 대한 몰취 소송을 냈다. 에스크로 계좌는 제3자인 은행의 감시하에 묶여있는 계좌다. 매매 상대방의 허락이 있어야 돈을 인출할 수 있다.
 
금호산업과 아시아나는 지난 9월 현산에 계약금을 인출할 수 있게 동의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현산이 이에 동의하지 않자 법원으로 사안을 몰고 갔다.
 
현산은 지난해 12월 2조5000억원에 아시아나를 인수하기로 하며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에 계약금으로 2500억원을 납입했다. 금호산업은 구주 3229억원에 대한 계약금 10%(323억원)를, 아시아나는 유상증자를 통한 신주 2조1772억원에 대한 계약금 10%(2177억원)를 각각 갖기로 했었다. 지난해 11월 현산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뛰어들면서 진행된 인수 협상은 올해 9월 무산됐다.
 
현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수 환경이 달라졌다며 재실사를 요구했지만 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아시아나항공의 대주주인 금호산업은 현산의 인수 의지에 의구심을 보이며 재실사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인수할 의지 없이 시간만 끌려는 전략”이라고 판단해 재실사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9월 11일 현산에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이후 계약금을 두고 양측이 갈등을 빚어왔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