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노태강에 “2032 남북 공동 올림픽 개최 노력해달라”

중앙일보 2020.11.10 16:19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신임 대사들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조현옥 주독일대사, 노태강 주스위스대사, 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신임 대사들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조현옥 주독일대사, 노태강 주스위스대사, 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노태강 주스위스대사 등 신임대사 10명에게 “K-방역의 전도사가 돼 해당국의 방역에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본관에서 신임대사 신임장 수여식을 진행한 뒤 이어진 환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 상황에서 대사들을 보내는 마음이 가볍지 않고 걱정이 앞선다”며 “코로나 상황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알 수 없지만 현지 교민의 안전을 각별히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또 “전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는 K-방역의 전도사가 돼 자긍심을 갖고 해당국의 방역에 적극 협력해 코로나 위기 이후를 준비할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의 발전 아이디어도 모색해달라”고 말했다.
 
특히 노 대사에게는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때 쌓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의 인연을 잘 살려달라며 “도쿄올림픽 남북 동반입장 및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를 IOC와 잘 협의해달라”고 주문했다. 노 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참 나쁜 사람’으로 지목돼 좌천됐다가 문재인 정부 들어 문체부 2차관으로 발탁됐다.
 
문 대통령은 추규호 주교황청 대사에게도 “교황께서 대한민국과 국민을 각별하게 생각해주시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많은 기도를 해주심에 감사를 전해달라”고 했다.
 
이날 신임장을 받은 신임 대사는 조현옥 주독일대사, 유대종 주프랑스대사, 추규호 주교황청대사, 노태강 주스위스대사, 이원익 주터키대사, 강석희 주에티오피아대사, 이상수 주리비아대사, 김정호 주동티모르대사, 이은철 주우루과이대사, 손용호 주마다가스카르대사 등 10명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