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美대선 부정선거 주장 민경욱, 국제 망신…제명해야"

중앙일보 2020.11.10 15:59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미국 대선은 부정선거"라고 주장한 민경욱 전 의원의 제명을 촉구했다. 
 
하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 "민 전 의원은 상상의 나래가 도를 넘었다"며 "미국 대선마저 부정선거라며 국익에 해를 끼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민 전 의원의 해악은 이미 국민의힘이 용인할 수 있는 수준을 한참 넘었으므로 과감히 선을 그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대한민국을 국제망신 시키는 민 전 의원을 즉각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바이든 당선은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하는 우리 당 입장에서도 좋은 기회"라며 "증거도 없이 미국 대선이 부정선거라는 궤변을 거리낌없이 주장하는 민 전 의원은 한미관계는 물론 우리 당의 명예와 위상에도 심각한 위해를 가한다"고 우려했다. 
 
민 전 의원은 지난 4·15 총선에 이어 최근 미국 대선마저 부정선거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지난 7일 페이스북에서 "내가 6개월 동안 (총선) 선거 결과를 두고 이게 통계적으로 말이 되느냐고 했다"면서 "지금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이 그 말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나나 트럼프나 간단한 사람들이 아니다"라며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9일 논평을 내고 "국민의힘 소속 민경욱 전 의원은 지난달 '대한민국 4·15 총선이 부정선거'라며 백악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더니 이번엔 미국 대선 결과를 놓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며 "참으로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이같은 행태는 여러모로 부적절하다"며 "자칫 외교적 문제로 비화될 수도 있는 만큼 개인적 일탈로 치부할 게 아니라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