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택배노동자 아픔 공감...택배비 일부 인상 74% "찬성"

중앙일보 2020.11.10 13:45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경인지방우정청 앞에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우체국본부 경기본부 조합원들이 택배 분류작업 개선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경인지방우정청 앞에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우체국본부 경기본부 조합원들이 택배 분류작업 개선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응답자의 상당수가 택배 종사자의 처우개선을 위해서라면 배송지연, 택배비 일부 인상 등의 불편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답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5일까지 홈페이지에서 ‘택배 종사자 근로환경 개선’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설문에는 1628명 국민이 참여했다. '종사자의 과도한 근로 시간을 줄여야 하는가’라는 물음에 95.6%가 찬성했다. 반대는 4.4%에 그쳤다. 또 택배 종사자의 산재보험 의무가입 필요성에 대해 95.9%가 동의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택배종사자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국민고충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택배종사자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국민고충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택배 종사자들이 요구해온 ‘택배분류와 배송 등 업무를 분리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90%가 '분리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런 정책·제도 도입으로 발생할 수 있는 배송 지연을 감내할 수 있는지’를 묻자 응답자의 87.2%가 “그렇다”고 했다. 아울러 택배비 일부 인상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3.9%는 찬성했다. 
  
양종삼 권익위 권익개선정책국장은 “국민 의견을 종합해보면 ‘조금 늦더라도, 조금 더 내더라도, 안전이 우선’으로 귀결된다”며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국민의견과 택배 종사자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 등을 종합해 제도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