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공수처장 후보 석동현 "공수처, 태어나선 안될 괴물기관"

중앙일보 2020.11.10 12:55
석동현 변호사. 연합뉴스

석동현 변호사. 연합뉴스

국민의힘의 추천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에 오른 석동현 변호사가 "공수처는 태어나선 안될 괴물기관"이라고 언급했다. 
 
석 변호사는 10일 페이스북에 "야당 측의 공수처장 후보 추천 요청을 받고 수락하기는 했지만 마음은 착잡하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최종적으로 지명될 가능성이 없는데 왜 수락했느냐 하는 분도 계시지만 그것 때문에 착잡한 것이 아니다"라며 "작년에 국회에서 공수처 설치법(이 논의될 때) 당시 야당이 무기력해 못 막은 것이 화근"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법을 고쳐 폐기하기 전까지는 현실적으로 존재하게 된 이상 어떻게든 공수처가 지탄을 받는 기관이 되진 않게 해야 한다는 심정으로 (후보 추천을) 수락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석 변호사는 부산지검장을 지낸 이력이 있다. 지난 21대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부산 해운대갑에 출마했으나 당내 경선에서 탈락했다.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에는 10여명의 법조인이 올랐다. 대통령에게 추천할 최종 2명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여야간 힘겨루기가 벌어질 전망이다.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은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 이건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한명관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 등 3명을 추천했다. 
 
더불어민주당 측 추천위원들은 판사 출신인 전종민·권동주 변호사 2명을, 국민의힘 측 추천위원들은 김경수·강찬우·석동현·손기호 변호사 등 검사 출신으로만 4명을 추천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