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이정옥, 장관으로 인정 못한다" 국회 여가위 10분만에 파행

중앙일보 2020.11.10 12:08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가 야당의 반발로 10여분 만에 파행됐다. 야당 의원들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을 향해 “저런 사람을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여가위는 이날 오전 2021년도 예산안 심사를 위한 전체회의를 열었다. 정춘숙 위원장의 예산안 상정 직후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이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성추행이 성교육 학습교재라면 음주와 살인은 생명존중 학습교재란 말이냐”며 “가해자를 보호하고 피해자를 외면하는 여가부는 존재 의미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정할 수 없는 장관을 상대로 1조 2000억원 상당의 여가부 예산을 심사할 수 없다”며 정회를 요구했다.
 
앞서 이 장관은 지난 5일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내년 4월 재·보궐 선거를 "성인지성에 대한 집단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언급해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은 당시 이 장관을 향해 "여성을 기만하고 있다"고 질책한 바 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여가부 장관으로서 피해자의 일상 복귀를 위해 책임지는 모습을 전혀 보이지 않는다는 시각이 크다"며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국민의힘은 이 장관을 상대로 1조2000억원 규모의 여가부 예산 심사를 진행할 수 없다고 선언했다. 야당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지자 정 위원장은 정회를 선언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