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靑 "文대통령, 12일부터 5개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

중앙일보 2020.11.10 11:16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에 걸쳐 화상으로 열리는 아세안(ASEAN) 관련 5개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0일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2~15일 개최되는 한-아세안 정상회의, 제2차 한-메콩 정상회의, 아세안+3 정상회의, 동아시아 정상회의,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알셉)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15일 열리는 알셉 정상회의에선 세계 최대규모의 FTA인 알셉에 대한 서명식이 진행된다.
 
알셉은 아세안 10개국과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총 15개 국가가 참여하는 자유무역협정이다. 세계 인구의 3분의 1을 포괄하는 최대 규모로 협정 협상이 타결돼 이번에 서명식을 진행한다.
 
강 대변인은 "거대 경제권의 탄생으로 세계최대규모의 자유무역이 진행될 경우 교역 및 투자 활성화 수출시장 다변화 등을 통해 우리 국민과 기업에게 새로운 기회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알셉 정상회의에서 자유무역의 중요성 설명하면서 앞으로 경제협력을 바탕으로 사회 문화 등 전 분야에 걸쳐 상호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강조할 예정이다.
 
나머지 아세안 관련 4개 정상회의에선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보건 및 방역협력과 조속한 역대 경제 회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단합된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협력 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