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탓?…직장인 10명 중 4명 "회사 짤릴까 두렵다"

중앙일보 2020.11.10 10:0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실직의 공포를 느끼고 있는 직장인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구인·구직 플랫폼인 사람인은 직장인 1121명을 대상으로 ‘인력감축에 대한 압박을 느낀 적’이 있는지를 조사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인력감축에 대한 압박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은 전체의 35.5%였다. 10명 중 한 명꼴(13.1%)는 실제로 “희망퇴직 압박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자료 사람인

자료 사람인

 
재직 중인 직장이 무급휴직이나 희망퇴직을 실시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21.8%가 “근무시간을 줄이거나 무급휴직 제도를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응답 직장인의 63.7%는 희망퇴직을 원치 않았다. 이유(복수응답)로는 ‘경제적으로 당장 부담이 돼서’(51%), ‘코로나19로 재취업이 어려워서’(46.9%), ‘스스로의 의지로 퇴사하는 게 아니라서’(25.9%) 등이 꼽혔다.  
 
반면 희망퇴직을 신청할 의사가 있는 직장인(36.3%)들은 ‘어차피 오래 다니기 힘들 것 같아서’(37.3%)를 희망퇴직의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9월 기준 실업자 수가 100만명이 넘어가면서 업계에서도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고용난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보고 있다”며 “안정적인 일자리도 중요하지만, 지금은 직무와 관련된 경험을 쌓을 기회를 놓치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