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尹, 朴 유죄 만든 특활비로 본인 감사받아…아이러니"

중앙일보 2020.11.10 08:43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을 제기하며 대검찰청 감찰부에 특활비 내역 조사를 지시한 것에 대해 "민생 문제는 뒷전"이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대검 특활비 감사에 말들이 많다"며 "기관 특활비 문제는 박근혜 정부 때 관행처럼 해왔던 일들을 윤석열 검사팀이 수사해 박 전 대통령과 그 당시 정부 요인들을 모두 유죄로 만들었던 그 특활비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윤 총장이 이번에는 거꾸로 자신이 특활비 검사를 받는다는 것이 참 아이러니하다"라며 "자고 일어나면 장관과 총장이 애들처럼 싸움박질이나 하는 바람에 가뜩이나 살기 어려운 민생 문제가 뒷전으로 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장관과 총장 문제를 대통령이 어떤 방식으로든지 빨리 해결하라"면서 "계속 방임하고 있으면 그것이 바로 대통령의 직무유기죄이다"고 덧붙였다.
 
사진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한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은 이날 법무부와 대검찰청의 특수활동비 점검에 돌입했다. 여당은 대검의 특활비 사용을, 야당은 법무부의 특활비 사용을 중점적으로 살펴본다.
 
앞서 지난 6일 추 장관은 "윤 총장이 특활비를 주머닛돈처럼 쓰고 있다"며 특활비 사용 내역을 대검 감찰부에서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법무부 특활비도 검증해야 한다고 맞섰고, 결국 법무부와 대검 양쪽의 특활비를 모두 살펴보기로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