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이자 백신 소식에 기대감…美다우지수 2.95% 급등

중앙일보 2020.11.10 07:01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희소식에 기대감이 커지면서 뉴욕 증시의 다우지수가 급등했다.
 
9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34.57포인트(2.95%) 급등한 2만9157.97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전장 대비 600포인트 이상(5.6%) 폭등한 2만9933.83을찍어 3만 고지의 턱밑까지 육박했다가 오후 들어 상승폭을 줄였다. 장중가 기준으로는 역대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도 전장보다 41.06포인트(1.17%) 오른 3550.50에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과 미국 대선 결과의 영향 등을 주시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희소식이 주식을 비롯한 위험자산 전반을 폭발적으로 밀어 올렸다.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뉴욕증시 개장 전 보도자료를 내 3상 임상시험 중간 분석 결과 양사가 공동 개발한 백신의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90%를 넘었다고 밝혔다.
 
백신 개발이 임박했다는 소식에 투자자들은 환호했다.
 
특히 크루즈선사와 항공사 등 그동안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던 업종은 폭등세를 기록했다. 크루즈선사인 카니발 코퍼레이션은 39% 이상 폭등했다. 아메리칸 항공은 15% 이상 올랐다.
 
화이자 주가는 7.7%가량 상승했다.
 
반면 팬데믹 기간 수혜 주로 꼽혔던 주요 기술기업 주가는 오히려 부진했다.
 
화상회의 앱 기업인 줌의 경우 17% 이상 폭락했고, 넷플릭스는 8.5% 이상 미끄러졌다. 아마존도 약 5%, 애플은 2%가량 내렸다.
 
이들 기술주의 부진에 S&P500 지수도 장 후반에는 상승 폭을 줄였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58% 상승한 25.75를 기록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