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은행, 하반기 신입행원 170명 뽑는다…고졸 20명 포함

중앙일보 2020.11.10 06:33
[IBK기업은행 제공]

[IBK기업은행 제공]

IBK기업은행은 2020년 하반기 신입행원 170명을 신규 채용한다. 고졸인재 20명을 포함한 규모이다.
 
기업은행은 지난 9일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2020년 하반기 신입행원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모집 분야는 금융영업(95명), 디지털(25명), 금융전문(15명), 글로벌(15명), 고졸인재(20명) 등 총 5개 분야다.
 
오는 23일까지 기업은행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서를 접수할 수 있다. 기업은행은 서류심사, 필기시험, 실기시험, 면접을 거쳐 내년 초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기업은행은 올해 고졸인재 채용을 3년 만에 재개했다. 또 ‘금융전문’ ‘글로벌’ 분야를 신설해 채용 분야를 세분화하기도 했다.  
 
신설된 '금융전문' 분야는 IB, 자산운용, 리스크관리, 재무회계 등의 직무를, '글로벌' 분야는 해외사업과 관련한 직무를 각각 맡는다.
 
기업은행은 하반기 채용이 마무리되면 올해 연간 채용인원이 총 412명(상반기 242명, 하반기 170명)이 된다고 밝혔다.  
 
윤종원 행장은 "국책은행으로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노력을 지속하고 포용적 시선에서 사회 곳곳을 살펴 혁신금융과 바른 경영을 이끌어 갈 인재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장애인(35명), 보훈대상자(45명) 대상 채용도 진행 중이다. 오는 16일까지 접수할 수 있다.
 
기업은행은 "정년보장과 함께 유연한 근로 형태로 치료와 재활, 일·가정 양립이 가능하다"며 "이번 채용으로 기업은행은 장애인 의무고용 비율 3.4%를 달성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동계청년인턴(250명) 채용도 진행한다. 이달 중 채용 공고가 게시될 예정이다. 근무 기간은 2021년 1월부터 약 7주간이다.
 
기업은행은 "디지털 관련 현업 부서에 배치될 디지털 인턴을 별도 선발하고 인턴 근무 중 단순 업무를 넘어 기업생태계를 이해할 수 있는 역량 강화 프로젝트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