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백신 소식에 美 대선 확정까지…세계 증시 급등

중앙일보 2020.11.10 01:1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과 미국 대선 결과가 확정되면서 전 세계 증시가 일제히 오르고 있다.  
 
한 남성이 뉴욕증권거래소 앞을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 남성이 뉴욕증권거래소 앞을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오전 9시 40분 현재 전장보다 1408.65포인트(4.97%) 오른 2만9732.05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17.91포인트(3.36%) 오른 3627.48, 기술주 중심 나스닥 지수는 84.28포인트(0.71%) 오른 1만1979.57에 거래 중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 수치가 지난 4월 이후 가장 강력한 오름세라고 전했다.  
 
유럽에서도 현재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가 8.1%,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가 5.8%,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가 5.3% 각각 상승했고,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도 6.8% 올랐다.  
 
WSJ는 바이든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하고 공화당이 다수당을 차지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도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요인으로 꼽았다. 세금과 재정지출에서 온건한 정책이 취해질 것이란 전망에서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