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경춘선으로 청량리까지 30분, 탁 트인 조망도 압권

중앙일보 2020.11.10 00:04 2면

‘6·17 부동산 대책’에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 안 된 수도권 비규제지역의 아파트에 투자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재당첨 제한이 없을 뿐만 아니라 주택담보대출비율(LTV)도 70%까지 적용되고, 분양권 전매 규제에서도 비교적 자유롭기 때문이다.
 

가평 센트럴파크 더 스카이

서울과 가까운 경기도 가평군에서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주거단지가 2억~3억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분양을 시작했다. 가평읍 읍내리 일대에 들어서는 ‘가평 센트럴파크 더 스카이’(조감도)다. 가평군에서 가장 높은 지상 28층에 아파트 168세대, 오피스텔 37실로 조성된다.
 
‘가평 센트럴파크 더 스카이’는 고층 아파트답게 탁 트인 조망을 자랑한다. 북한강과 가평 시내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교육특화 프리미엄도 주목받는다. 입주민에게 프리미엄 교육 서비스 브랜드인 ‘종로엠스쿨’의 교육비(자녀 수 상관없이 1년차 무상, 2년차 50%)가 2년간 지원된다.
 
또한 가평 행정타운의 중심에 위치해 생활 인프라가 뛰어나다. 군청·우체국·도서관·대형마트·병원 등이 근접 거리에 있다. 경춘선 가평역이 가까워 교통환경도 좋다. 가평역에서 경춘선 광역전철을 통해 청량리역까지 30분대로 이동할 수 있어 서울까지 출퇴근이 용이하다.
 
전 세대를 남향 위주로 배치하고 맞통풍 구조로 설계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한다. 선호도가 높은 59㎡·64㎡·74㎡의 중소형 전용으로 구성했다. 모델하우스는 가평읍 대곡리에, 분양홍보관은 가평역 부근에 위치해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