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춧구멍·옷깃에 튀는 색…옷 안에 비밀 숨겨놓기 ‘폴 스미스 스타일’ 반세기

중앙일보 2020.11.10 00:03 종합 20면 지면보기
영국이 자랑하는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 70대 노장이지만 소년처럼 유쾌하다. [사진 폴스미스]

영국이 자랑하는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 70대 노장이지만 소년처럼 유쾌하다. [사진 폴스미스]

“매일 매일 나는 웃음이 터져 나오는 뭔가를 목격한다.”  
 

‘위트 있는 클래식’이 디자인 철학
브랜드 창설 50돌 기념재단 설립
“즐거운 일 하면 코로나 잘 넘길 것”

올해로 브랜드 창립 50주년을 맞은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74)의 디자인 철학은 ‘위트 있는 클래식’이다. 영국식 정통 수트 안에 옷을 입은 사람만이 인식할 수 있는 재미난 포인트를 숨겨 둔다. 차분한 수트의 안감, 셔츠 깃 뒤, 단추 구멍에 담은 강렬한 컬러와 무늬다. 브랜드를 대표하는 무지개 스트라이프도 기분 좋은 에너지를 선물하는 요소다.    
 
폴 스미스의 삶 전체가 주는 스토리도 강렬하다. 가장 영국적 패션 디자이너로 영국 여왕에게서 기사 작위를 받고 지금은 전 세계에 매장을 갖고 있지만, 15세에 학교를 그만둔 지독한 난독증의 소년이었다. 작은 원단가게에서 일을 시작한 그는 런던왕립학교에서 패션을 전공한 아내 폴린의 도움으로 옷 만들기를 독학으로 익혔다. 1970년 노팅엄에 3㎡ 가게를 열고 자신의 이름을 건 브랜드를 냈다.    
 
“영감은 당신의 온 주위에 있다.”  
 
폴 스미스는 글을 읽지 못하는 대신 눈으로 세상을 관찰하고 카메라로 세상을 기록했다. 그의 주머니엔 언제나 작은 카메라가 있다. 원단에 사진을 프린트하는 기법의 선구자가 된 이유다.            
 
‘록스타만큼이나 쓰레기 청소부와도 잘 지내는’ 멋쟁이 패션 디자이너를 서면으로 단독 인터뷰했다. 비서를 옆에 세워두고 진지하게 답을 고민했다고 한다.          
 
폴스미스가 추구하는 ‘영국식 정통 테일러링’의 포인트는 뭔가.  
“핏과 실루엣이 가장 중요하다. 수트는 몸에 붙거나 헐렁하지 않고 알맞게 감싸줘야 한다.”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무지개 스트라이프가 상징하는 것은. 
“창의적인 색의 활용이다. 클래식한 스트라이프에 나만의 개성을 더했다.”
 
브랜드 창립 50주년을 맞은 소감은.  
“이런 (코로나)시국에 50주년을 기념할 수 있어 행운이다. 모두 힘들 때 내 옷을 좋아해 주는 사람들이 있어 기쁘다. 지난 10월 폴 스미스 재단을 설립했다. 창의적인 젊은이들이 영감을 얻는 플랫폼이 되도록 하겠다.”
 
패션 명가들이 대기업에 대개 흡수되는데, 폴스미스의 독립적 행보는 대단하다 .  
“우리는 천천히 꾸준히, 열심히 일한 만큼 벌고, 번 돈을 다시 브랜드에 투자해 독립적으로 성공했다. 런던의 첫 매장인 코벤트 가든은 우리 돈으로 낼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이었는데 운 좋게 지금은 쇼핑 명소로 자리 잡았다.”
 
자동차 미니, 카메라 라이카 등 여러 브랜드와 협업했다.  
“무언가에 나만의 특징을 더하는 게 좋다. 아무도 예상치 못한 대상과 일한다는 건 언제나 신나는 일이다.”
 
평소 어떤 옷을 즐겨 입나.  
“코로나로 봉쇄된 중에도 혼자 사무실에 수트를 입고 출근할 정도로 수트를 사랑한다. 어깨 패드와 라이닝이 없는 경량 재킷이 가장 편하다.”
 
‘옷 안에 비밀을 숨겨 놓는다’는 디자인 철학이 멋지다.
“정식으로 디자인을 배운 적이 없다. 내 디자인이 매력적이려면 작은 디테일을 활용해 차별화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사람들이 내 제품을 구매할 이유를 줘야 했다. 시작은 단추 구멍에 수트와는 대조되는 색을 넣거나, 재킷 라이닝에 예상치 못한 무늬를 더하는 방식이었다. 이런 숨겨진 디테일과 반전을 사람들이 좋아해 줬고 죽 발전해왔다.”
 
지난해 서울을 다녀갔는데.    
“서울은 멋진 도시다. 지난해 DDP ‘헬로우 코리아~2019’ 전시회 오프닝에 참석했다. 딱 하루만 머물러 아쉽다. 꼭 다시 방문하길 바란다.”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우울하다. 상황을 잘 넘길 수 있도록 조언한다면.  
“웃으며 내가 즐거운 일을 해라!!!”  
 
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