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놀라셨죠?" 깜짝 영상 메시지···전주 '착한 임대인' 격려

중앙일보 2020.11.10 00:00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자영업자를 돕고자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해준 전북 전주 한옥마을의 ‘착한 임대인’들을 칭찬했다.
 
문 대통령은 9일 밤 11시 MBC ‘힘내라 위(We)대한 여러분’ 프로그램에 영상메시지를 보내 “전주 한옥마을에 계시는 김부영 사장님을 비롯한 14명의 건물주 임대인 분들을 칭찬하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해당 프로그램의 사회자인 배우 신애라씨와 아나운서 오상진씨에게 “제가 갑자기 나와서 좀 놀라셨죠”라고 한 뒤 “코로나를 이겨내며 서로에게 힘이 되어준 분들이 많은데, 저도 오늘 이 분들을 칭찬하면서 지친 마음을 달래고 용기를 내자고 나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4명의 건물주 임대인에 대해 “전주 한옥마을에서는 코로나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분들을 위해 상가 임대인들이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해 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착한 임대인 운동’의 시작이었다.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함께 견뎌내자는 이 분들의 아름다운 상생 정신이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줘 ‘착한 임대인 운동’이 전주시 전체로 그리고 전국으로 확산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그 모습에 감동을 받아 SNS에 글을 올리기도 했다”고 소개하면서 “이 기회에 다시 착한 임대인들을 칭찬해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분들을 칭찬하면서 지친 마음을 달래고 용기를 내자고 나왔다”며 “정부는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성공해 국민의 소중한 일상을 반드시 되찾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였던 지난 2월 트위터에 “경제가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국민의 십시일반 운동이 큰 힘이 됐다. 착한 임대인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길 기대한다”며 전주 한옥마을의 ‘착한 임대인’ 운동을 소개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