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재원 "특활비 조사 꺼낸 추미애, 드루킹 때처럼 제 목 쳤다"

중앙일보 2020.11.09 09:25
"이번 조사 요구는 자기 목을 치는 결과가 될 듯"  

 
김재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뉴시스]

김재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뉴시스]

김재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8일 페이스북을 통해 "특수활동비를 조사하라"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시가 결국 자신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전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나서 검찰 특수활동비집행내역을 조사하라고 지시하는 것을 보니 드루킹 특검으로 김경수 지사를 때려잡던 그 솜씨가 다시 발동하는 듯하다"고 했다. 여권의 문제 제기로 시작된 수사 결과 김경수 경남 지사의 혐의가 발견돼 재판받고 있는 걸 빗댄 말이다.  
 
그는 "이번 조사 요구는 자기 목을 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며 "검찰 특수활동비가 서울 고검 등 일부 부서의 영수증을 첨부해 법무부의 쌈짓돈으로 사용하는 증거를 확보해 역대 법무부 장관을 횡령죄와 국고손실죄로 처벌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5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5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했다. 오종택 기자

김 전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으로 법무부와 검찰의 사용내역 제출과 50% 삭감을 요구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법무부와 검찰의 특수활동비 집행과정을 잘 알고 있는 저로서는 최소한의 요구"였지만 "결국 여당의 방해 공작으로 날치기 처리하여 여당 멋대로 통과시켰다"고 했다.  
 
지난 5일 추 장관은 국회 법사위 전체 회의에서 윤석열 총장을 겨냥해 "특활비를 주머닛돈처럼 사용한다"고 지적했고 이튿날 대검 감찰부에 특활비 지급 및 배정 내용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이 법무부의 특활비도 검증해야 한다고 맞서면서 양쪽을 모두 살펴보기로 했다.  
 
법사위원들은 9일 대검찰청을 방문해 법무부와 대검의 특활비 지급 및 집행 서류를 열람하며 현장을 점검한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