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컵도 우승, K리그 묻고 ‘더블’ 로 간 전북

중앙일보 2020.11.09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FA컵에서 우승한 전북 현대 선수들이 시상식에서 기뻐하고 있다. K리그1에서 우승한 전북은 창단 이래 첫 2관왕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FA컵에서 우승한 전북 현대 선수들이 시상식에서 기뻐하고 있다. K리그1에서 우승한 전북은 창단 이래 첫 2관왕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홈인 전주 월드컵경기장 홈팀 응원석(N석)에는 8일 ‘울산의 최다 준우승을 축하합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이 내걸렸다. 울산 현대를 자극하려는 전북 팬들의 시도였다. 전북은 1일 끝난 K리그1 정규시즌에서 울산을 제치고 역전우승했다. 울산은 K리그1 통산 최다 준우승 팀(9회)이다.
 

결승 2차전 울산에 2-1 승, 1승1무
두 골 몰아친 전북 이승기 MVP에
이동국 막판 교체 투입, 우승 맛봐

울산이 또 준우승했다. 프로와 아마추어를 통틀어 한국 축구 최강자를 가리는 축구협회(FA)컵 대회에서다. 전북은 이날 열린 2020 FA컵 결승 2차전 홈경기에서 울산에 2-1로 역전승했다. 전북의 공격형 미드필더 이승기(32)가 후반 8, 26분 연속골을 넣었다. 원정경기였던 4일 1차전에서 1-1로 비긴 전북은 1승1무로 우승했다. 2013년 포항 스틸러스 이후 7년 만의 2관왕(정규시즌+FA컵)이다. 전북으로선 창단 후 처음이다. FA컵 우승은 15년 만이자 통산 네 번째(2000, 03, 05, 20년)다.
 
전북은 올 시즌 K리그1과 FA컵을 합쳐 울산과 다섯 차례 만났다. 성적은 4승1무다. 뒤집어 보면 상대인 울산 김도훈 감독은 올 시즌 전북을 한 차례로 꺾지 못했고, 또다시 준우승에 그쳤다.
 
전북은 각종 악재를 극복했다. 바로우가 개인 사정으로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이용과 한교원도 부상으로 나오지 못했다. 주전이 3명이나 빠졌다. 전반 13분에는 쿠니모토가 부상으로 교체했다. 전반 3분 만에 울산 ‘골무원’(공무원처럼 출근하듯 골을 넣어 얻은 별명) 주니오(34·브라질)에 선제점을 뺏겼다.
 
‘어우전’(어차피 우승은 전북)이라고 해야 할까. K리그 최다 우승팀(8회) 전북에는 ‘우승 DNA’가 있었다. 후반 8분 울산이 자기 진영에서 어설프게 공을 걷어냈다. 전북 이승기가 트래핑 후 드리블로 치고 들어가 동점골을 터뜨렸다. 후반 26분에는 조규성의 패스를 이승기가 받아 아크 부근에서 왼발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승기는 2013년 광주FC에서 전북으로 이적했다. 팀의 에이스는 아니지만, 필요할 때 한 번씩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전북에서 29골·30도움(7시즌)을 기록했다.
 
후반 43분 전북 이동국이 교체로 출전했다. 1일 은퇴식을 한 이동국은 전북 남원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A급 지도자 교육을 받고 있다. 이날 깜짝 출전해 생애 처음으로 FA컵을 들어 올렸다.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이승기는 “팀원들끼리 ‘동국이 형 가는 길에 트로피를 들어올리게끔 하자고 했다. 항상 주인공을 해본 적이 없었는데, 동국이 형이 경기 후 ‘오늘 네가 주인공’이라고 말해줬다”고 했다.
 
전북은 18일 카타르 도하에서 재개하는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3관왕에 도전한다. 조세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이동국은 챔피언스리그는 동행하지 않고, 오늘이 마지막 경기”라고 했다. 2010년 인터 밀란 코치로 조세 모리뉴 감독(현 토트넘 감독)을 보좌해 3관왕을 도왔던 그는 "전북에서 트레블을 이룬다면 모리뉴 감독이 더 뿌듯해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