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산 에이스 알칸타라, KBO리그 10월 MVP 선정

중앙일보 2020.11.08 12:28
프로야구 KBO리그 10월 최우수선수(MVP)에 두산의 에이스 라울 알칸타라(28·도미니카공화국)가 선정됐다.
 
두산 선발 투수 라울 알칸타라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산 선발 투수 라울 알칸타라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KBO는 8일 "알칸타라가 기자단 투표(30표 중 14표)에서 1위, 팬 투표(16만8544 중 3만4874표)에서 2위를 차지해 총점 33.68점으로 개인 첫 KBO 월간 MVP를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알칸타라는 지난 한 달간 6경기에 등판해 전승을 거두며 다승 1위에 올랐다. 10월 8일 인천 SK전에서는 2회 9개의 투구로 세 타자를 돌려세우며 통산 7번째 한 이닝 최소투구 탈삼진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평균자책점 1.34와 41탈삼진으로 해당 부문 2위에 오른 알칸타라는 올 시즌 최다승인 20승으로 정규시즌을 마무리 했다. 10월 MVP에 선정된 알칸타라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함께 60만원 상당의 신한은행 골드바가 부상으로 수여된다.
 
KBO리그 월간 MVP는 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와 신한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신한SOL에서 진행한 팬 투표 결과를 각각 50% 비율로 합산한 총점으로 최종 선정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