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수 유죄 선고에…與 "납득 못해" 野 "지사직서 물러나라"

중앙일보 2020.11.06 16:22
김경수 경남지사.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지사.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2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납득할 수 없는 판결"이라고 반발한 반면 국민의힘은 "지사직에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6일 브리핑에서 "항소심 결과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진실에 한 걸음 다가갔지만 끝내 도착하지 못했다"고 논평했다. 
 
강 대변인은 "김 지사는 그간 부당한 억측과 정치적 공세 속에서도 묵묵히 경남도정을 이끌어왔다"며 "대법원에서 남은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늘 그래왔듯 흔들림 없이 도정 활동에 매진할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김 지사의 결백과 무죄를 확신하며 진실 규명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민주당은 김 지사의 '함께 만드는 완전히 새로운 경상남도'를 든든히 뒷받침하며 350만 경남도민과 나란히 걷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반해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에서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국민 앞에 사죄하고 지사직에서 물러나라"며 "민주당도 국민에게 공개 사과하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자세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김 지사의 댓글 여론조작은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를 유린한 중대한 범죄"라며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기에 오늘의 판결은 당연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그는 2심 재판부가 김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무죄로 판단한 것과 관련해선 "납득하기 어렵다"며 "정권 눈치를 보던 법원이 '친문(친문재인) 무죄 반문(반문재인) 유죄'의 잣대를 적용한 게 아니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