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티웨이 日 하늘길 넓힌다…도쿄·오사카 노선 재개

중앙일보 2020.11.06 14:36
지난 3월 2일 인천국제공항 터미널에 항공기들이 늘어서 있다. 김성룡 기자

지난 3월 2일 인천국제공항 터미널에 항공기들이 늘어서 있다. 김성룡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끊겼던 일본으로의 하늘길이 열리고 있다.
 
제주항공은 지난 8월 중단했던 인천~일본 도쿄(東京) 노선의 운항을 이달 21일부터 재개한다고 6일 밝혔다. 인천~도쿄 노선을 토요일 주 1회 운항하고, 기존 주중 2회 운항했던 인천~일본 오사카(大阪) 노선 운항 요일도 금요일과 일요일로 변경할 예정이다.
 
제주항공은 이날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달 21일부터 내년 3월 27일까지 인천발 도쿄·오사카 편을 구매하는 고객에 대해 여정 변경 수수료를 1회 면제해준다. 무료 여정 변경 신청은 이달 9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가능하다.
 
티웨이항공은 5일 인천~오사카, 6일 인천~도쿄 노선 항공편을 재개했다. 각각 주 1회 운항한다. 지난 3월 운항 중단 이후 8개월 만이다. 나고야(名古屋), 후쿠오카(福岡) 등 일본 다른 지역 노선도 재운항한다는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해외 입국자의 대중교통 이용을 금지하고 있는데, 티웨이항공은 고객들에 공항에서 도심까지 이동하는 셔틀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또 해당 노선 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무료 여정 변경 및 취소 서비스도 진행한다. 위탁수하물도 25㎏까지 제공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