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막말해도 버티는 장관, 文정권의 본질…여가부 해체가 답"

중앙일보 2020.11.06 12:57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두고 "국민 전체가 성인지 감수성을 집단학습할 수 있는 기회"라고 언급한 데 따른 것이다. 
 
유 전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여가부 장관이 어제 국회 예결위에서 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발언을 통해 최소한의 의식도, 양심도, 자격도 없음을 스스로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원순·오거돈이 저지른 권력형 성범죄의 피해자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극심한 고통을 받고 있는데 여성부 장관이라는 공직자가 저런 막말을 해도 장관 자리에 버젓이 버티고 있는 게 문재인 정권의 본질"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렇게 반여성적인 여가부는 필요 없다"며 "모든 국가 정책에는 인구 절반인 여성이 해당하지 않는 곳이 없는데 여가부를 따로 두는 것은 오히려 제대로 된 여성정책을 방해할 뿐"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여성을 내세워 1조2000억원의 예산을 쓰면서 여성을 위해 제대로 하는 일은 없이 막말만 하는 여가부"라며 "각 부처에 여성정책을 담당하는 국을, 기재부 예산실에 여성예산국을 만드는 게 낫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이번 일은 여성가족부 장관의 사퇴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라며 "여가부 해체가 정답"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