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화 투수 윤규진 은퇴…송광민·최진행 등 11명 방출

중앙일보 2020.11.06 12:12
현역 은퇴를 결심한 한화 투수 윤규진 [연합뉴스]

현역 은퇴를 결심한 한화 투수 윤규진 [연합뉴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대대적인 팀 쇄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화는 6일 "선수 11명과 내년 시즌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대상자는 대부분 주전급 베테랑 선수다. 투수 윤규진 안영명 김경태 이현호, 포수 김창혁, 내야수 송광민 김회성 박재경, 외야수 이용규 최진행 정문근 등이다.  
 
이들 가운데 투수 윤규진은 "더는 현역 선수 생활을 이어가지 않고 한화에서 은퇴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대전고 출신인 윤규진은 2003년 고향 팀에 입단한 뒤 줄곧 한화 한 팀에서만 뛰었다. 잦은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팀을 위해 의미 있는 활약을 했다. 
 
한화는 "중장기적인 구단의 목표는 '기존 주축 세대에서 새로운 세대로의 단계적 전환'이다. 이 원칙에 따라 선수단을 재편했다. 구단의 명확한 운영 방향에 맞춰 팀의 미래를 책임질 집중 육성 대상 선수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고 팀 분위기를 쇄신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화의 간판 프랜차이즈 스타 김태균이 현역 은퇴를 발표했고, 구단에 영구결번을 남긴 송진우 투수코치와 장종훈 육성군 총괄도 다른 코치 7명과 함께 재계약 불가 통보를 받았다. '제로 베이스'에서 팀 재건을 시작하겠다는 한화의 굳은 의지가 엿보인다.  
 
정민철 한화 단장은 "향후 팀의 중심이 될 선수를 육성하기 위해 포지션별 뎁스, 선수 개개인의 기량 등을 다각적으로 분석하고 검토했다. 앞으로 젊고 역동적인 팀 컬러를 찾고 강팀으로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 팀 쇄신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