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서울·부산 공천 결정···잘했다 34% vs 잘못했다 39% [갤럽]

중앙일보 2020.11.06 11:58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한 평가가 팽팽하게 엇갈린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3∼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민주당의 후보 공천에 대한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오차범위 ±3.1%포인트)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4%는 '잘한 일', 39%는 '잘못한 일'이라고 답했다. 나머지 28%는 의견을 유보했다.
 
응답자의 특징을 살펴봤을 때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59%,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16%로 나타났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9%,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74%로 집계됐다. 
 
성향별로는 진보층에서 '잘한 일' 54%, '잘못한 일' 20%의 응답률을 보였다. 중도층에서는 '잘못한 일' 응답이 51%로 절반을 넘었다. '잘한 일'은 30%였다. 보수층의 경우는 '잘한 일' 24%, '잘못한 일' 58%였다.
 
지역별로 볼 때 광주·전라 지역에서 '잘한 일'(50%)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서울에서는 '잘못한 일'(43%)이 '잘한 일'(29%) 평가를 앞섰다. 부산·울산·경남에서도 '잘못한 일'(42%)이라는 응답이 '잘한 일'(35%)이라고 답한 것보다 많았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평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3%가 긍정평가를 했다. 부정평가는 47%로 나타났다. 긍정 평가는 지난주와 같고 부정 평가만 1%포인트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1%포인트 내린 39%를 기록했다. 국민의힘은 지난주와 같은 20%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갤럽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