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 트럼프 '선거조작설' 주장에…"민주주의 빼앗지 못할 것"

중앙일보 2020.11.06 10:40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AP=연합뉴스

미국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5일(현지시간) "그 누구도 우리의 민주주의를 빼앗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트위터에 "그렇게 되도록 놔두기에는 미국은 너무 멀리 왔고, 너무 많은 싸움을 했으며, 또 너무 많이 견뎠다"고 적었다.
 
사진 바이든 후보 트위터

사진 바이든 후보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우편투표에 부정부패가 많다"고 강조하며 "선거 과정이 연방 대법원에서 끝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투표권이 없는 사람들에게도 우편투표 용지가 보내졌다. 이런 부정부패는 미국 역사상 전례 없는 일이다. 우편투표에 담기는 서명을 확인하는 절차도 명확하게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현재까지 바이든 후보는 선거인단 253명을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확보한 선거인단은 214명이다.
 
CNN과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은 개표가 진행 중인 애리조나를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며 아직 바이든 후보의 승리로 보지 않는다. 반면 폭스뉴스와 AP통신은 애리조나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역전하기 어렵다고 분석해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선언했다. 폭스뉴스와 A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선거인단 264명을 확보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