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1상, 증상 회복 시간 44% 단축"

중앙일보 2020.11.06 10:06
 
셀트리온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조기 치료 효과가 1상 임상시험을 통해 확인됐다고 6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5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대한감염학회·대한항균요법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인 ‘CT-P59’의 1상 임상 결과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CT-P59 투여 이후 증상 회복까지 걸린 평균시간이 위약군 대비 44% 단축됐다”며 “약물 투여로 인한 특이적 이상 사례가 관찰되지 않아 안전성과 내약성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은 한국과 유럽 내 3개 임상시험 기관에서 코로나19 초기 경증환자 18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셀트리온 측은 “CT-P59를 투약받은 환자들은 모두 회복됐지만 위약군 중 일부는 악화됐다”며 “이번 임상 참여자는 대부분 고령 환자였으며, 위약군과 달리 CT-P59 투여 환자 중에 중증으로 발전한 경우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초기 바이러스 농도가 높았던 환자에게 약물을 투여한 결과 위약군 대비 바이러스가 더 빠르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CT-P59의 항바이러스 효과를 통한 조기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임상시험 물질 〈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임상시험 물질 〈셀트리온 제공〉

이날 임상 결과 구두 발표를 진행한 김진용 인천의료원 감염내과 전문의는 “코로나19 초기 경증환자에게 CT-P59 투여 시 증상이 완화되는 것을 실제로 확인할 수 있었으며, 현재 진행 중인 대규모 임상 시험에서 CT-P59 효과를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 측은 “1상은 환자 수가 상대적으로 적어 결과를 확정적으로 받아들이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임상 2상 시험에 더욱 속도를 내 기준을 충족하는 결과를 도출해 내서 CT-P59의 조기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