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내일부터 새 거리두기 1단계, 마스크 안쓰면 과태료"

중앙일보 2020.11.06 09:35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내일부터는 거리두기 1단계에서도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며 “방역과 일상과의 조화를 하루라도 빨리 앞당기기 위한 취지”라고 재차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내일부터 거리두기 1단계에서도 버스·택시·지하철, 집회·시위 현장, 중점 및 일반관리시설 등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며 “내주부터는 위반 시에 과태료를 부과해 책임성을 한층 강화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따라 당초 3단계였던 사회적 거리 두기 체계를 5단계로 세분화하는 내용의 '거리두기 개편안'을 발표했다. 새 거리두기 체계는 '생활방역'(1단계), '지역유행'(1.5, 2단계), '전국유행'(2.5, 3단계)으로 구분된다. 개편안은 오는 7일부터 시행된다.
 
정 총리는 “이번 개편은 정밀방역을 통해 ‘방역과 일상의 조화’를 하루라도 빨리 앞당기기 위한 취지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면서 “방역 당국과 각 부처, 지차제에 국민들이 새로운 방역 기준을 충분히 이해할 때까지 홍보 활동에 집중해 주기 바란다. 국민들도 변함없는 협조와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번 거리두기 개편안이 발표된 후 일각에서는 ‘정부가 경제를 위해 방역을 소홀히 하려는 것 아닌가’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단계조정의 요건으로 제시한 확진자 수 기준은 그간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키워 온 우리 역량과 방역시스템을 충분히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거리두기 5단계 세분화 단계별 주요 내용.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거리두기 5단계 세분화 단계별 주요 내용.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정 총리는 “최근 2주 사이 하루 평균 확진자가 100명 선을 넘어선 가운데 병원, 직장, 학교, 헬스장, 각종 친목 모임 등 일상 곳곳에서 감염이 확산하지만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엄청난 고통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한편 정 총리는 “오늘 하루 동안 초등 돌봄 전담사들이 파업에 돌입한다고 한다”면서 “코로나19 상황에서 학교 돌봄이 차질을 빚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부와 각급 교육청, 학교에서는 가용인력을 최대한 활용해 돌봄 공백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적극 대처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끝으로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자원봉사자나 기부가 크게 줄었다고 한다”며 “겨울 어려움에 취한 취약 계층의 삶을 고달프게 하지 않을까 걱정된다. 국민들이 온정의 손길을 내밀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마무리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