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월성 1호기' 관련 한수원 이틀째 압수수색

중앙일보 2020.11.06 09:09
월성 원전. 뉴스1

월성 원전. 뉴스1

검찰이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등의 혐의를 받는 한국수력원자력 본사에 대해 이틀 연속 압수수색을 진행한다.
 
6일 대전지검은 한수원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한다. 검찰은 전날에도 한수원 본사를 포함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가스공사 본사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은 자료 확보를 위한 시간이 부족했다며 압수수색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월성 1호 원자력 발전소 조기 폐쇄와 관련된 경제성 조작, 감사원 감사 방해 혐의에 대한 혐의와 관련한 자료 확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달 20일 한수원의 월성1호기 조기 폐쇄 결정 타당성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원은 "한수원 이사회가 즉시 가동중단 결정을 하는 데 유리한 내용으로 경제성 평가결과가 나오도록 평가과정에 관여해 경제성 평가업무의 신뢰성을 저해했다"고 평가했다. 
 
감사원은 이 과정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전 장관이 이를 알았거나 충분히 알 수 있었는데도 내버려뒀다고 판단하기도 했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감사원 감사에 대비해 월성1호기 관련 자료를 삭제하도록 지시하거나 삭제한 산업부 공무원 2명에 대해서는 징계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지난달 22일 “월성 1호기 원전의 경제성 평가를 조작해 조기 폐쇄를 결정했다”며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정재훈 한수원 사장,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등 1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