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대선 결과 긍정 평가’에 다우, 1.95% 상승 마감

중앙일보 2020.11.06 07:08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지면서 뉴욕증시가 큰 폭 올랐다.
 
5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42.52포인트(1.95%) 상승한 2만8390.1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7.01포인트(1.95%) 오른 3510.4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00.15포인트(2.59%) 급등한 1만1890.93에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개표 이틀째를 맞이한 미국 대선 상황을 주시하면서 선거 결과가 시장에 미칠 영향을 촉각을 곤두세웠다. 다만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할 가능성이 한층 커지면서 시장도 안도하는 양상이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아 경합 주에 대해 재검표와 요청과 개표 중단 소송 등을 잇달아 제기하며 불확실성도 적지 않은 상황인 셈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바이든이 백악관에 한 발 더 다가서면서 시장은 대선 결과의 불확실성이 조만간 끝날 것이란 기대를 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공화당이 사원의 다수당을 지킬 가능성이 커진 상원의원 선거 결과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바이든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에도 정부와 의회가 갈리는 상황이 유지되는 셈이다.
 
이에 따라 민주당이 백악관과 의회를 모두 석권할 경우 예상됐던 증세와 규제 강화에 대한 부담이 경감됐다.
 
그러나 공격적인 재정 부양책이 진행되기 어려워진 점은 시장에 악재다.
 
투자자들은 이날 오후 나온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도 주시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예상대로 금리나 자산매입 등 통화정책에 변화를 주지 않았다. 이에 연준의 이날 발표는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는 점은 여전한 위험 요인이다. 미국에서는 전일에 신규 확진자가 처음으로 10만 명도 넘어섰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3.12% 오르며 장을 이끌었다. 산업주도 2.28% 올랐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6.73% 하락한 27.58을 기록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