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 주요 투자은행들, 올해 한국 성장률 줄줄이 ‘상향 조정’

중앙일보 2020.11.06 06:49
서울역에서 미국 대선 관련 뉴스를 지켜보고 있는 시민들. 연합뉴스

서울역에서 미국 대선 관련 뉴스를 지켜보고 있는 시민들. 연합뉴스

 
골드만삭스, JP모건, HSBC 등 해외 주요 투자은행(IB)들이 한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줄줄이 상향 조정했다.
 
6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10월 말 현재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건, HSBC, 노무라, UBS 등 해외 IB 9곳이 전망한 한국의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평균 -1.2%다.
 
당초 이들이 9월에 제시한 성장률은 0.2% 낮은 -1.4%였다.
 
이들 IB는 전망치를 내놓은 아시아 10개국 중 한국을 포함해 7개국의 성장률을 상향 조정했다. 경기 회복 기대감이 커진 데 따른 것이다.
 
IB별로 나눠보면 크레디트스위스가 9월 말 -1.9%에서 10월 말 -1.2%로 0.7%포인트 올려, 가장 큰 폭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어서 바클레이즈(-1.5%→-0.9%), JP모건(-1.5%→-1.0%), 씨티(-1.8%→-1.4%), 골드만삭스(-1.6%→-1.3%) 등의 순으로 상향 조정 폭이 컸다.
 
BoA-ML(-0.8%)과 HSBC(-1.2%), UBS(-2.0%)는 직전 전망치를 유지했다.
 
노무라는 9월 말 -0.6%를 제시하더니 지난달 말에는 -0.8%로 0.2%포인트 낮춰 잡았다.
 
이들 IB는 한국의 내년 성장률도 3.2%에서 3.3%로 소폭 올렸다.
 
이번 전망치는 10월 말을 기준으로 한 것으로, 미국 대선 결과 어느 후보가 당선되느냐에 따라 한국 경제도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은 전망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