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연준, 또 ‘제로금리’ 유지…“경제활동 회복중이나 여전히 저조”

중앙일보 2020.11.06 05:48
제롬 파월 Fed 의장. AP=연합뉴스

제롬 파월 Fed 의장. AP=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또다시 ‘제로 금리’를 유지했다.
 
5일(현지시간)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내놓은 성명에서 기준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제로금리를 결정한 이후 5번째 열린 이번 FOMC 회의에서도 내리 같은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앞서 연준은 지난 3월 15일 FOMC 회의에서 코로나19의 전 세계 대유행으로 인해 경기 침체 우려가 강하게 제기되자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1%포인트 전격 인하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경제 활동과 고용이 계속 회복되고 있지만 연초 수준보다는 여전히 훨씬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이날 ‘제로 금리’ 유지 결정 후 화상 기자회견을 통해 “경제 전망이 이례적으로 불확실하다”며 “코로나 급증 사태가 특별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광범위한 활동에 다시 참여하더라도 안전하다고 확신할 때까지 완전한 경제 회복은 어려울 것 같다”며 마스크 착용이 경제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 정치권에 추가 경기부양을 여러 차례 주문해온 파월 의장은 이날도 “통화 정책과 재정 정책을 통한 추가 부양이 필요할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파월 의장은 “경제를 위한 추가 부양의 시기와 규모 등을 결정하는 것은 의회”라면서도 “지난 3월 경기부양 패키지법(CARES Act)에 따른 지원이 회복을 뒷받침하는 데 필수적이었고 기대 이상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