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역 모범국은 여행 갈 수 있게, 2주 격리 완화를”

중앙일보 2020.11.06 00:03 종합 23면 지면보기
관광업계에서는 '트래블 버블' 논의가 한창이다. 방역 모범 국가끼리 바이러스 음성 여행객에 한해 2주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해주는 협의를 말한다. 국가 전체가 아니라 베트남 다낭 같은 일부 지역만이라도 갈 수 있게 해달라는 요구도 나오고 있다. [사진 베트남관광청]

관광업계에서는 '트래블 버블' 논의가 한창이다. 방역 모범 국가끼리 바이러스 음성 여행객에 한해 2주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해주는 협의를 말한다. 국가 전체가 아니라 베트남 다낭 같은 일부 지역만이라도 갈 수 있게 해달라는 요구도 나오고 있다. [사진 베트남관광청]

코로나 사태 열 달째, 해외여행은 언제 가능할까. 관광업계는 해외여행 재개를 은근히 기대하는 눈치다. 여행사의 70%가 해외여행이 주업인 상황에서 국제 관광교류가 살아나지 않고서는 회생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서다. 걸림돌이 있다. 정부는 4월 1일 해외 입국자에 대한 2주간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했다. 이후로 내국인의 해외여행뿐 아니라 외국인의 방한 여행도 마비됐다.
 

여행업계 코로나 피해 대책 요구

여행업계는 자가격리 완화를 주장한다. 한국여행업협회는 10월 20일 성명을 내고 “해외 입국자에 대한 14일 자가격리 조치 완화 방안을 마련해달라”며 “전면 해제가 아니라 격리 기간을 조금이라도 단축해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사실 여러 나라가 이미 단계적 개방 절차를 밟고 있다. 우리나라도 중국·베트남·일본 같은 주변 국가를 다녀오는 출장자에 한해 자가격리를 면제해주고 있다. 물론 코로나 음성이 입증된 조건에서다. 일반 여행객에게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해준 나라도 있다. 몰디브는 지난달부터 비행 출발 96시간 이내에 받은 코로나 음성 확인서만 있으면 자가격리 없이 입국할 수 있다.
 
당장은 자가격리 해제보다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이 현실적인 대안으로 주목받는다. 방역이 우수한 나라끼리 코로나 음성이 확인된 여행자에 한해 격리 의무를 면제해주는 협약을 뜻한다. 홍콩과 싱가포르가 10월 15일 트래블 버블에 합의했고, 대만·태국 등 아시아 국가들도 적극 검토 중이라고 한다. 문체부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인천공항이 10월 20일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래블 버블이 도입되면 해외여행을 가겠다는 내국인이 52.8%로 나타났다.
 
10월 29일 국회에서 진행된 ‘여행업계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 토론회’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용어도 트래블 버블이었다. 하나투어 김진국 사장은 “한국과 베트남 다낭이 트래블 버블을 시행한다면 여행사가 방역과 위생을 검증한 호텔, 식당만 사용해 안전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문제가 생겨도 여행사를 통해 고객 동선을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해외여행 금단 현상은 ‘유사 해외여행’ 상품까지 낳았다. 목적지 없이 상공을 떠돌다 출발지로 돌아오는 ‘비행 체험’ 상품이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창밖으로 국토를 내려다보고 기내식을 맛볼 수 있어 반응이 좋다. 면세쇼핑은 여전히 불가능하다. 국내 상공을 벗어나는 게 아니어서다. 관광업계에서는 면세쇼핑 규제가 조만간 풀릴 것으로 기대한다. 대기업 계열인 항공사와 면세점의 피해가 워낙 심하기 때문이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