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대표 육상선수, 음주운전…같은팀 동료 오토바이 '쿵'

중앙일보 2020.11.05 11:17
음주운전 단속 현장. 뉴스1

음주운전 단속 현장. 뉴스1

현역 국가대표 육상선수가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동료 선수가 몰던 오토바이를 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국가대표 육상선수 A씨(27)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쯤 춘천시 근화동의 한 교량에서 같은 팀 B씨(25)가 몰던 오토바이를 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이 사고로 B씨는 다리 등에 골절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A씨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육상 국가대표로도 출전했고, 국내 대회에서 다수 입상했다.
 
함민정·박진호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