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론조사 보완했다지만 “이번에도 샤이 트럼프 과소평가”

중앙일보 2020.11.05 00:02 종합 7면 지면보기
미국 대선 개표 과정에서 전례 없는 박빙의 승부가 펼쳐지며 여론조사기관도 울고 웃었다. 대선 직전까지 대부분의 여론조사 결과는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낙승을 예측했다. 하지만 개표 초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리다에서 승리하는 등 대부분 경합주에서 앞서 나갔다. 그러자 2016년 대선 당시 대실패의 악몽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북동부 러스트벨트(Rust Belt)에서 개표 막판 바이든 후보가 무섭게 추격하면서 한숨을 돌리는 형국이다.
 

곳곳 예측 실패
투표 전까지 바이든 우세 점쳤던
플로리다 등 트럼프 예상 밖 선전

“4년 전보다 정치 양극화 심해져
샤이 트럼프 더 숨어 여론 반영 안돼”

선거분석 전문 매체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가 선거 직전인 2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 평균치에 따르면 바이든은 7.2%포인트 차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전국적인 지지율뿐 아니라 대선 승부처인 6개 경합주(펜실베이니아·플로리다·위스콘신·애리조나·노스캐롤라이나·미시간)에서도 바이든이 노스캐롤라이나를 제외한 나머지 5개 지역 여론조사에서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2020 미 대선 주요 경합주 개표 진행 상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2020 미 대선 주요 경합주 개표 진행 상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관련기사

하지만 투표함을 열자마자 최대 격전지였던 플로리다의 개표 상황부터 예상을 빗나가기 시작했다. 대선 전 여론조사에선 바이든이 0.9%포인트 차로 이길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결과는 트럼프의 여유 있는 승리였다. 개표 초반 바이든이 우세하다 개표율 70% 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역전했고 결국 3.4%포인트라는 여유 있는 차로 승리했다.
 
북부의 최대 격전지 펜실베이니아에서도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두 자릿수 차이로 끌려가는 상황이 연출됐다. 민주당이 유리한 우편투표의 개표가 본격화하면 격차가 좁혀질 것으로 보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예상외로 선전하는 형국이다.
 
다만 북부 러스트벨트의 경우 개표가 막바지에 이르며 바이든이 빠르게 격차를 좁혔고, 일부에선 추월했다.  
 
실제 민심, 여론조사와 달랐다

실제 민심, 여론조사와 달랐다

이처럼 여론조사의 정확도가 엇갈리는 건 트럼프를 지지하지만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는 드러나지 않는  ‘샤이 트럼프’의 위력이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난 결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기관들은 4년 전 대선에서 참담한 실패를 경험한 뒤 올해에는 조사 방식을 대폭 보완했다. 트럼프 대통령 선호도가 높은 대졸 이하 백인, 교외 거주자들에 대한 가중치를 높인 게 대표적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런 보완책이 조사 정확도를 높이는 데 어느 정도 도움은 됐겠지만 ‘샤이 트럼프’를 수면 위로 완전히 끌어내지는 못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무엇보다 4년 전보다 정치 양극화가 더 심해진 영향이란 분석이다.
 
이와 관련, 여론조사기관인 트라팔가의 로버트 케헬리 수석위원은 지난달 21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지지자들에게 2016년과 2020년은 전혀 다른 정치적 환경”이라며 “4년 전 트럼프 지지를 말하면 개탄하는 정도였지만 지금은 사회적으로 괴롭힘을 당하는 처지여서 더 숨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런 탓에 대선 기간 주요 경합주에선 여론조사의 흐름과는 배치되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신규 공화당원이 늘어난 게 대표적이다. 예컨대 지난 4년 동안 플로리다주에서 새로 등록한 공화당원은 47만5500명, 민주당원은 39만5600명이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