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플로리다 빗나가고, 애리조나 적중…전례없는 혼전에 여론조사도 울고 웃었다

중앙일보 2020.11.04 20:21
미국 대선 개표 과정에서 전례 없는 박빙의 승부가 펼쳐지며 여론조사기관도 울고 웃었다. 대선 직전까지 대부분의 여론조사 결과는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낙승을 예측했다. 하지만 개표 초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리다에서 승리하는 등 대부분 경합주에서 앞서나갔다. 그러자 2016년 대선 당시 대실패의 악몽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북부 러스트벨트(Rust Belt)에서 개표 막판 바이든 후보가 무섭게 추격하면서 한숨 돌리는 형국이다.   
 
3일(현지시간) 미국 대선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이 주요 6개 경합주 가운데 5곳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에 앞서고 있다. [EPA·AF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국 대선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이 주요 6개 경합주 가운데 5곳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에 앞서고 있다. [EPA·AFP=연합뉴스]

선거분석 전문 매체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가 선거 직전인 2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 평균치에 따르면, 바이든은 6.7%포인트 차이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전국적인 지지율뿐 아니라 대선 승부처인 6개 경합주(펜실베이니아·플로리다·위스콘신·애리조나·노스캐롤라이나·미시간)에서도 바이든이 노스캐롤라이나를 제외한 나머지 5개 지역에서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투표함을 열자마자 최대 격전지였던 플로리다의 개표 상황부터 예상을 빗나가기 시작했다. 대선 전 여론조사에선 바이든이 0.9% 포인트 차이로 이길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결과는 트럼프의 여유 있는 승리였다. 개표 초반 바이든이 우세하다가 개표율 70% 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역전했고 결국 3.4%포인트라는 여유 있는 차이로 승리했다.
 
북부의 최대 격전지 펜실베이니아에서도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두 자릿수 차이로 끌려가는 상황이 연출됐다. 민주당이 유리한 우편투표의 개표가 본격화하면 격차가 좁혀질 것으로 보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예상외로 선전하는 형국이다. 텍사스는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가 동률로 나왔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5.9%포인트 차이로 바이든을 따돌리며 일찌감치 승리를 확정했다.  
 
다만 북부 러스트벨트의 경우 개표가 막바지에 이르며 바이든이 빠르게 격차를 좁혔고, 일부에선 추월했다. 개표 중후반까지만 위스콘신과 미시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앞섰지만 개표율이 각각 85%, 89%를 넘어가면서 바이든이 역전했다. 애리조나도 바이든이 5% 포인트 차로 앞서면서 바이든이 우세하다는 여론조사와 동일한 결과가 나왔다.
 
4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후 11시) 기준 미 대선 개표 현황.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4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후 11시) 기준 미 대선 개표 현황.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이처럼 여론조사의 정확도가 엇갈리는 건 드러나지 않는 트럼프 지지표, 이른바 '샤이 트럼프' 의 위력이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난 결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기관들은 4년 전 대선에서 참담한 실패를 경험한 뒤 올해에는 조사방식을 대폭 보완했다. 트럼프 대통령 선호도가 높은 대졸 이하 백인, 교외 거주자들에 대한 가중치를 높인 게 대표적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런 보완책이 조사 정확도를 높이는데 어느 정도 도움은 됐겠지만 ‘샤이 트럼프’를 수면 위로 완전히 끌어내지는 못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무엇보다 4년 전보다 정치 양극화가 더 심해진 진 영향이란 분석이다. 
  
2020 미 대선 주요 경합주 개표 진행 상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2020 미 대선 주요 경합주 개표 진행 상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이와 관련 여론조사기관 트라팔가의 로버트 케헬리 수석위원은 지난달 21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지지자들에게 2016년과 2020년은 전혀 다른 정치적 환경”이라며 “4년 전 트럼프 지지를 말하면 개탄하는 정도였지만 지금은 사회적으로 괴롭힘을 당하는 처지여서 더 숨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런 탓에 대선 기간 주요 경합주에선 여론조사의 흐름과는 배치되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신규 공화당원이 늘어난 게 대표적이다. 예컨데 지난 4년 동안 플로리다주에서 새로 등록한 공화당원은 47만 5500명, 민주당원은 39만 5600명이었다. 이런 추세는 펜실베이니아에서 더 뚜렷했는데, 공화당원은 17만4000명이 새로 등록했지만, 민주당은 오히려 3만1000명이 줄었다.

 
다만 여전히 주요 경합주의 개표가 끝나지 않은 상태라 여론조사 결과가 얼마나 들어맞고, 빗나갔는지는 최종 결과를 보고 판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