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추미애 코너 몰려···메뚜기도 한철 예외는 유재석뿐"

중앙일보 2020.11.03 20:06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공세를 두고 "추 장관이 코너에 몰린듯하다"고 평가했다.
 
앞서 추 장관은 윤 총장의 신임 부장검사(30명) 대상 리더십 교육 시작 직전인 오후 3시 법무부 알림을 통해 "(윤)총장의 언행과 행보가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훼손하고 있다"고 저격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하는 것은 '(검찰)개혁'이 아니라 '(검찰)개악'"이라면서 "애초에 목적이 권력에 대한 수사를 아예 못하게 막는 데에 있었는데 거기에 문제를 제기한 평검사들까지 개혁에 반대하는 조직이기주의에 빠진 검찰 주의자로 몰아가니, 개혁에 찬성했던 이들까지 반발하고 나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추 장관의 의도는 '특수통과 평검사'를 갈라치는 것"이었다며 "평검사들까지 반발하고 나서는 바람에 그 프레임의 허구성이 드러나 버렸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추 장관이) 위기의식을 느끼는 또 하나의 요인은 술접대 사건이다. 그 건으로 윤석열·한동훈을 엮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며 "범죄자의 말만 듣고 발동한 수사지휘권, 이번에도 헛발질로 드러나면 추 장관은 맹렬한 사회적 비난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 아마 그래서 조급해진 모양"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어 추 장관이 관련 청와대 청원에 40만명의 지지자가 동의한 것을 근거로 '법무부 알림'을 내 윤 총장에 대한 좌표를 찍었다며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극성 지지자)들에게 총공격의 시그널을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미 어용 기자나 지식인들이 칼럼으로 총장을 까고, 촛불 정신 참칭하는 어용단체는 서초동으로 몰려가고, 거기에 이재명 경기도지사까지 숟가락 얹고(있다)"며 "하지만 그런다고 총장이 물러나겠나? 그럴수록 검찰의 독립성을 위해 더 굳게 자리를 지켜야 할 필요성만 늘어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권불십년(權不十年), 메뚜기도 한 철"이라며 "살면서 이 일반적 명제서 예외는 유재석밖에 못 봤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