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망사마스크 금지' 안내문에 조국 사진 쓴 병원 "누군지 몰랐다"

중앙일보 2020.11.03 17:03
최근 SNS에서 논란이 된 부산 한 안과병원 안내문. '망사마스크 사용 자제'라는 문구가 적힌 이 안내문엔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그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사진이 사용됐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최근 SNS에서 논란이 된 부산 한 안과병원 안내문. '망사마스크 사용 자제'라는 문구가 적힌 이 안내문엔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그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사진이 사용됐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부산 한 안과병원이 '망사마스크 착용을 자제해 달라'는 안내문에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그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사진을 사용해 논란이 일었다. 해당 병원은 "직원의 단순 실수일 뿐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부산 한 병원에 붙은 안내문이라는 게시글을 두고 '초상권 침해' '명예훼손' 등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안내문에는 '침 튀는 망사마스크 착용을 자제해 주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망사마스크를 쓴 김 의원과 조 전 장관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3일 중앙일보 취재 결과 이 안내문이 병원 내부에 붙어있었다는 점에서 병원을 찾은 환자가 이를 찍어 SNS에 올린 것으로 보인다. 이 병원은 항의 전화가 잇따르자 현재 안내문을 제거한 상태다. 
 
병원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병원 특성상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 올바른 마스크 착용이 필수인데 오시는 노인분들 중 망사마스크를 쓴 경우가 많아 안내문을 부착하게 됐다"면서 "사회 초년생인 직원은 사진 속 인물이 누군지 몰랐으며 검색하다 의도 없이 사용했는데 논란이 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제 소지가 있어 보이면 병원에 직접 말해 안내문을 떼도록 했으면 좋았을 텐데 바로 SNS에 올려버렸다"며 "안내문을 만든 직원은 지금 밥도 먹지 못하고 전전긍긍 그야말로 '멘붕'이니 매도를 멈춰달라"고 토로했다. 
 
팔로워 5만 8000여명을 보유한 '부산공감' 페이스북 페이지는 지난 1일 병원 안내문을 올리며 "저 사진에는 국민의힘 의원이 있다. 저런 식으로 사람을 모욕하면 안 된다. 아무리 정치인이라고 해도 이런 명예훼손을 해선 안 된다"고 적었다. 당사자인 조 전 장관도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초상권 침해가 분명하다. 부산 페친분들 사실 확인 부탁드린다"고 발끈했다. 
 
병원 측이 사용한 사진은 정치권 망사마스크 논쟁 당시 일부 언론이 사용했던 것이다. 김 의원은 과거 질병관리청(당시 질병관리본부)을 방문하면서 망사마스크를 써 민주당 지지자들의 비판을 받았다. 이에 국민의힘(당시 통합당) 지지자들은 망사마스크를 쓴 채 재판에 출석한 조 전 장관 부부 사진을 올리며 맞섰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