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시, 해양경찰청과 ‘2020 국제해양·안전대전’ 개최

중앙일보 2020.11.03 15:07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와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이 공동 주최하고, 인천관광공사(사장 민민홍)와 리드케이훼어스가 공동 주관하는 ‘2020 국제해양·안전대전’이 11월 11일부터 13일까지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올해 5회를 맞는‘국제해양·안전대전’은 지난해 인천 최초로 UFI 국제전시협회 인증을 획득하고 올해는 산업통상자원부 ‘2020 국내전시회 개최지원사업’대상 전시회로 선정되는 등 인천을 대표하는 글로벌 산업 전시회로, 당초 6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지속 확산으로 인해 11월 11일로 개최가 연기됐다.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19 재 확산 등의 상황을 고려해 대면 전시회의 규모를 축소하되, 비대면 전시회를 동시 개최하는 하이브리드 형태로 운영되며, 이를 통해 참가 기업의 안전하고 내실 있는 전시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면 전시회에는 kt sat, stx엔진 등 약 80여개 이상의 기업이 참가하고, 해안  감시 레이더, 해상용 위성안테나 등의 항해·통신 장비관을 비롯하여 특수장비관, 조선관 등 다양한 전시 품목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비대면 전시회는 11월 11일부터 연말까지 전시회 홈페이지 내‘온라인 전시관’에서 운영되며 참가 기업의 소개 및 주요제품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국내 해양·안전·조선 기업의 판로개척 및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한국조선기자재공업협동조합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방산물자교역지원센터 주최로 해외 수출상담회도 화상으로 진행된다. 기관별 특성에 따라 방산, 해양, 조선 등 주력 분야를 나눠 상담회를 운영하여 국내기업의 해외 진출 가능성을 높이고 사후관리를 통해 기업의 해외 진출 시 애로사항 해결 및 계약 성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부대행사로 해경, 해군, 대형 조선소 등 공공기관과 대기업 구매 담당자를 초청하는 구매상담회는 전회보다 확대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국내 중소기업의 내수 진작과 대체 판로개척에 기여할 계획이며, 해양경찰청 주최“차세대함정발전컨퍼런스(11.12~13)”를 포함, 매년 부산에서만 개최되다가 올해 인천에서도 최초로 개최되는 국내 최대의 해양 학술회의인 “코마린컨퍼런스(11.12)” 등 약 10여 개의 다양한 학술회의 및 학회 행사들도 개최되어 업계 관계자들 간 다양한 정보 교류의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김범수 시 마이스산업과장은 “ 안전한 전시회를 위해 방역을 최우선으로 철저히 준비하여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국내 해양, 안전 및 조선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