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값싼 선박용 기름에 경유 섞은 '가짜경유' 제조·유통 일당 검거

중앙일보 2020.11.03 14:37
최근 충남 공주와 논산에서 가짜 경유를 판매한 주유소가 적발된 가운데 전국을 무대로 400억원대의 가짜 경유를 유통한 일당이 검거됐다.
지난 7월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가짜석유' 제조·판매 검거 관련 기자설명회에서 한국석유관리원 등이 가짜석유 판별 시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7월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가짜석유' 제조·판매 검거 관련 기자설명회에서 한국석유관리원 등이 가짜석유 판별 시연을 하고 있다. 뉴스1

 

대전경찰청 광역수사대, 총책 등 62명 송치
전국 주유소에 437억원 상당 경유 유통시켜
자동차용 경유에 값싼 선박 기름 섞어 제조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가짜 경유를 제조한 뒤 전국 주유소에 판매한 혐의(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위반)로 62명을 검거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 가운데 총책 A씨(62) 등 4명은 구속기소 의견, 나머지 58명은 불구속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부산에서 유류 수입 및 유통업을 하는 A씨 등은 지난해 4월부터 6개월간 자동차용 경유에 값이 싼 선박용 기름을 섞어 가짜 경유를 만든 뒤 대전과 부산·대구 등의 주유소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는 대전·충남지역 주유소 5곳도 포함됐다.
 
A씨 등은 선박용 기름 매입과 가짜 경유 제조, 판매·유통 등으로 역할을 분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전국 주유소에 팔아넘긴 가짜 경유는 시가 437억원 어치에 달한다. A씨 등은 선박용 기름에 세금이 부과되지 않는다는 점을 이용,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주유소 업주들은 A씨가 가짜 경유를 제조·유통하는 것을 알면서도 저렴한 가격에 사들여 시중가로 판매, 부당 이득을 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주유소는 영업정지 등 행정 처분을 받았다.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400억원대의 가짜 경유를 제조해 전국 주유소에 유통한 일당을 검거, 검찰에 송치했다. 신진호 기자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400억원대의 가짜 경유를 제조해 전국 주유소에 유통한 일당을 검거, 검찰에 송치했다. 신진호 기자

 

경찰 관계자는 “가짜 경유를 사용할 경우 차동차의 고장을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며 “A씨 등이 유통한 가짜 경유가 최근 공주와 논산지역 주유소에서 발생한 가짜 경유 사건과 연관성이 있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근 차량 100여 대의 고장을 유발한 공주·논산지역 2개 주유소에서 판매한 경유는 가짜로 조사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공주경찰서가 한국석유관리원에 성분 분석을 의뢰한 결과 ‘가짜 경유’로 나타났다.
 
한국석유관리원 성분 분석 결과 가짜 경유에서는 무기질인 규소 성분이 다량 검출됐다. 이 성분은 그동안 적발된 전형적인 가짜 경유가 아닌 특이한 형태로 추정되고 있다.
 
두 곳의 주유소에서 경유를 넣은 차량은 공통적으로 배기가스 저감장치 고장과 시동 꺼짐 현상이 나타났다. 차량 소유주들은 경찰 조사에서“수백만원의 수리비를 부담했다”고 진술했다.
 
피해 차량 가운데는 충남 논산지역 119구급차도 포함됐다. 논산소방서 상월면 119지역대는 지난달 26일 환자를 대전의 대학병원으로 이송하던 중 갑자기 시동이 꺼져 다른 구급차로 환자를 이송했다.
충남 공주경찰서는 가짜 경유를 판매한 혐의로 공주와 논산지역에서 주유소를 운영하는 업주를 적발, 수사 중이다. 신진호 기자

충남 공주경찰서는 가짜 경유를 판매한 혐의로 공주와 논산지역에서 주유소를 운영하는 업주를 적발, 수사 중이다. 신진호 기자

 
한국석유관리원은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긴급 원인 규명에 나섰다. 지난 2일까지 석유관리원에 접수된 가짜 경유 의심 신고는 56건이다. 석유관리원은 이번에 적발된 공주·논산지역 주유소에서 채취한 경유가 특이한 형태로 나타나자 첨단 장비를 이용, 정밀 분석 중이다.
 
한국석유관리원 관계자는 “가짜 석유는 대기 오염과 탈세의 원인은 물론 자동차 고장으로 안전을 크게 위협한다”며 “중대범죄인 만큼 지속해서 단속에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전·공주=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