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경제통' 이혜훈 "서울시장 출마 권유 많아···고민 막바지"

중앙일보 2020.11.03 13:06
이혜훈 전 의원이 2일 서울 종로구 한 한식당에서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전략 관련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혜훈 전 의원이 2일 서울 종로구 한 한식당에서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전략 관련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혜훈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출마와 관련해 “주변에서 권하는 분이 많다. 무겁게 받아들이고 거의 고민이 막바지에 오지 않았나 생각한다” 며 출마를 고민 중이라는 속내를 내비쳤다.
 
이 전 의원은 3일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서울은 특별히 제가 관심이 있는 곳이기도 하고 오랫동안 국회의원을 해왔던 곳이기 때문에 어떤 문제점에 대해서 많은 고민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은 지금 집값하고 세금 그리고 자영업자들이 거의 폐업이 속출하는 이 문제, 생계의 절벽에 내몰린 자영업자들 이 문제 정도가 가장 절박한 문제가 아닌가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으로 야권 ‘경제통’으로 꼽히는 이 전 의원은 경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행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고 무엇이 문제인지 파악할 수 있는 능력, 또 파악한다고 하더라도 그 대안을 실행하고 구체적으로 구현해낼 수 있는 실행력이라는 것은 또 다를 수 있으니까 그래서 그렇게 실행할 수 있는 능력, 그런 부분을 갖춘 사람이 좋지 않겠나, 그렇게 생각한다”며 “그래야 서울시민들께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집값이나 세금이나 자영업자들 힘든 부분, 이런 것들이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가장 주된 이슈가 될 것이다, 많은 분들이 그렇게 이야기를 한다”며 “나서서 뭔가 이렇게 서울시민들의 삶에 도움이 되어야 하는 것 아니냐 이렇게 주변에서 권유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전 의원은 “앞으로 어떤 서울을 만들어야 할 것인가, 여기에 대한 국민들의 선택을 기다리는 선거라고 본다”며 “그러면 어떤 서울을 만들 것인지, 또 그런 서울을 만들기 위해서 어떤 정책을 구사할 것인지에 대해서 생각이 같은 사람과는 협력하는 것이 좋다 이렇게 본다”고 전했다.
 

“중윗값 이하 집에 대해 재산세를 내리는 것이 타당해”

 
여권 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는 ‘재산세 완화’ 문제에 대해서는 “중윗값 이하의 집에 대해서는 사실은 (재산세를) 내리는 게 타당하다”며 “지금 서울의 중윗값이 지난여름에 9억 원을 넘어선 지 오래됐다는 게 다 중론이고 지금 10억 원에 육박하고 있는 만큼, 그 정도 이하의 주택들에 대해 특히 장기로 보유하고 있는 분들에 대해 재산세를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3억 대주주’ 과세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3억 가지고 서울에서 전세도 못 얻는데 내가 무슨 재벌총수랑 똑같이 세금을 내야 하느냐?’불만을 가지시는 것”이라며 “그냥 소득 있는 곳에 과세한다, 주식으로 일정 금액 이상의 순수익을 올린 분들은 과세한다, 이렇게 접근했으면 이런 문제가 안 생겼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후보가 없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우리 주자들이 적극적으로 본인의 의사도 밝히고 뛰어나와라, 그렇게 자극을 주기 위해 그런 말씀을 하셨다고 한다”며 “본인이 비전을 갖고 있고, 왜 되려고 하는지, 왜 대통령이 되려고 하는지 이런 부분을 국민 앞에 선언하고 활동하면 좋은 것 아닌가 그렇게 말한 것이다. 그런 시점이 오면 후보가 안 보인다는 말이 줄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한식당에서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전략 관련 의견 수렴차 서울지역 당 중진 정치인들과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한식당에서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전략 관련 의견 수렴차 서울지역 당 중진 정치인들과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주호영 원내대표, 정양석 사무총장, 송언석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을 비롯해 권영세·박진 의원, 김성태·김용태·나경원·이혜훈 전 의원·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만나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와 관련한 의견을 공유했다.
 

“여 전당원투표, 약속을 쓰레기통에…국민이 판단할 것”

 
그는 당 외부 인사 중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꼽히는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해서도 “협력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단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이런 현상 자체가 바람직하다, 그렇게 보지는 않는다”며 “이런 현상이 발생하는 원인은 문 정권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전당원 투표에 대해서는 “이것은 문재인표 혁신이다, 그런 약속을 했기 때문에 선거에서 국민이 표를 많이 줬다”며 “그 약속을 본인들이 불리해지니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은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