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시아 '소시지 왕', 자택서 사우나 중 무장강도에 기습 피살

중앙일보 2020.11.03 12:49
블라디미르 마루고브. 트위터 캡처

블라디미르 마루고브. 트위터 캡처

러시아에서 '소시지 왕'으로 불리던 가공육류 업계의 거물이 자택에 침입한 무장 강도의 공격을 받아 숨졌다. 
 
러시아 수사당국은 살해된 남성의 신원을 정확히 밝히지 않았으나 현지 언론은 '오지요르스키 소시지'와 '미트 엠파이어' 등 대형 소시지 공장의 소유주 블라디미르 마루고프라고 전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 AFP통신 등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국에 따르면 사건이 벌어진 이날 새벽 마루고프는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자택에서 아내와 함께 사우나를 하고 있었다. 이때 마스크를 착용한 여러 남성들이 들이닥쳤고 피해자를 결박한 뒤 금품을 내놓을 것을 요구했다. 
 
그의 아내는 현장을 빠져나와 경찰에 신고했으나 경찰이 도착했을 때 남성은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현장에서는 강도들이 공격에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석궁이 발견됐다. 
 
용의자들은 피해 남성의 차를 몰고 달아났으나 이후 1명은 붙잡혔다. 도난 차량은 모스크바 서부의 이스트라 마을에서 발견됐다. 당국은 붙잡힌 용의자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 사실관계를 수사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