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나라 얼굴이었던 분…전직 대통령 통 큰 사면 부탁"

중앙일보 2020.11.03 12:20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뉴스1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재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과 재판이 진행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사면을 좀 고려해주십사 대통령한테 부탁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전직 대통령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까지 전체 재판이 다 끝나면 문재인 대통령께서 통 크게 사면하고 이런 것도 (좋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의 확정판결 후 국민의힘의 주요 인사로는 처음 사면을 거론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하 의원은 “명백히 잘못한 게 있기 때문에 감싸기는 어렵겠지만, 어쨌든 한 나라의 얼굴이었던 분이라서 굉장히 안타깝다”며 “정파적으로 반대파들은 생각이 다르겠지만 국가 전체로 보면 불행”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함께 출연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재수감을 앞두고 측근들에게 “나를 구속할 수 있어도 진실을 가둘 수는 없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본인이 죄를 인정하고 용서를 구해야 사면이 가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날 내년 재보궐 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서울시장 선거는 안철수, 금태섭 등 당 밖에 인사들도 이름이 많이 나온다”며 “당으로 들어오지는 않을 거라고 보는데 본인이 무소속으로 나온다고 할 경우에 단일화를 통해 정식 후보가 될 가능성도 당에서 공공연히 이야기가 나온다”고 전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서는 “추미애 장관은 서울시장 후보는 된다. 경선 룰이 민주당은 당심 위주이기 때문에 경선에서 이길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미애 장관이 서울시장 후보가 되면 우리가 해 볼 만하다”며 ‘비호감도가 최근에 높아졌기 때문인가’라고 사회자가 묻자 “그렇다. 가장 해 볼 만한 후보가 추미애 후보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정 의원이 “지난 대선 때 누가 보듯이 홍준표 의원의 비호감도가 높았는데 득표율은 예상보다 많이 나왔다”라고 말하자 하 의원은 “영원히 (당선) 안 될 정도로 나온다. 그 정도면 영원히 당선 안 된다”고 답했다. 이어 “그러니까 민주당 입장에서는 딱 좋은 후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