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김종인 속좁은 좁쌀 정치…보궐선거 이길까 의문"

중앙일보 2020.11.03 08:27
홍준표 무소속 의원. 중앙포토

홍준표 무소속 의원. 중앙포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한 후보 물색에 나선 국민의힘 지도부를 비판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에 대해선 "속 좁은 좁쌀 정치"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서울시장 선거를 보면 보궐선거의 특성상 투표율이 아주 저조하다. 말하자면 열성적인 지지층만 투표장으로 가는 것"이라며 "민주당 2중대 정책으로 마음이 떠나버린 느슨한 우리 지지층과 와해된 서울 지역 당협 조직으로 이런 악정에도 불구하고 과연 우리가 이길 수 있을지 참으로 의문"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더구나 김종인 위원장이 이미 우리당 후보를 모두 폄하해 버려 어느 후보가 선택받더라도 상처뿐인 출마가 될 것은 자명한 이치"라며 "그런데도 아무런 대책 없이 우리끼리 쪼개고 제외하는 것은 속 좁은 좁쌀 정치다. 이를 어떻게 우리 지지층이 받아 주겠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부산 시장 선거도 별반 다를 바 없다. 부산 조직도 상당수 와해되고 곧 저들은 부산지역 최대 숙원인 가덕도 신공항도 발표할 것인데 그걸 무슨 타개책으로 돌파하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아무나 나서면 찍어주는 부산으로 얕잡아 보고 초선의원에게 출마를 종용도 했다"면서 "다른 중진이나 다선 의원들은 배제하면서 부산시장감이 없다고 질러댔으니 부산 사람들이 뿔이 나도 단단히 났다"고 비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